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이재오 "지난 정권 없는 비리 뒤지는 게 국력 낭비"

"이명박 정부, 정권 차원 비리 없어…자꾸 흘리는 건 흠집 내려는 것"

(서울=연합뉴스) 배영경 기자 = 이재오 전 의원은 27일 롯데그룹 로비 의혹에 이명박 정부가 연루됐다는 주장과 4대강 사업 과정에서의 정경 유착설 등과 관련, "지난 정권을 이어받은 현 정권이 같은 새누리당에서 새누리당으로 옮겼는데, 지난 정권의 잘한 것은 이어받고 못한 것은 보완할 생각을 해야지, 없는 비리를 캐내려고 몇 년씩 뒤지면 그 자체가 국력 낭비 아니냐"고 지적했다.

옛 친이(친이명박)계 좌장격인 이 전 의원은 이날 TBS 라디오에 출연해 이같이 주장했다.

이어 "(박근혜정부가) 봐줄 필요도 없고, 없는 것을 만들 필요도 없다"면서 "비리가 있으면 있는 대로 조사해 벌을 줘야 하지만, 없는 비리를 억지로 권력을 이용해 만들어서도 안 된다"고 말했다.

이 전 의원은 이명박 정부가 롯데의 로비를 받고 제2롯데월드 건설을 허가해줬다는 의혹에 대해 "터무니없다"면서 "이명박 (당시) 대통령이 국무회의 때 공개적으로 '기업이 자기 돈을 들여 건물을 짓든, 사업을 하든 한다는데 법이 허용하는 범위에서 그것을 허가해야지 억지로 막을 필요가 있느냐'고 한 얘기를 들은 적이 있다"고 일축했다.

또 "허가하는데 어떻게 관계를 했느냐 안 했느냐는 대통령(이 관여할) 사안도 아니고, 지난 이명박 정부가 기업의 인허가 관계에 개입한 것은 없다"고 말했다.

4대강 사업 과정에서의 유착 의혹에 대해서도 "이미 조사했는데 근거가 없는 것으로 밝혀졌다"면서 "4대강 뿐 아니라 자원외교, 방산 비리 등 온갖 것을 가지고 몇 년 동안 뒤졌지만, 정권 차원에서 관련된 비리가 없지 않느냐"고 말했다.

특히 "그럼에도 불구하고 자꾸 그렇게 흘리는 것은 지난 정권을 흠집 내려는 것밖에 안 되지 않느냐"고 강조했다.

한편 이 전 의원은 4대강 녹조 현상에 대한 일각의 비판과 관련해서도 "아무 관계가 없다. 4대강 없을 때도 여름에 뙤약볕 계속 비치면 녹조는 항상 생기는 것"이라며 "그것을 4대강과 연관시키는 것은 너무 견강부회"라고 반박했다.

이재오 "지난 정권 없는 비리 뒤지는 게 국력 낭비" - 2

ykba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6/27 10:1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