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두산重, 이란서 2천200억원 해수담수화 플랜트 수주

경제제재 해제 뒤 이란서 수주한 첫 담수화 플랜트

(서울=연합뉴스) 김동현 기자 = 두산중공업[034020]이 이란의 민간기업인 사제 사잔(Sazeh Sazan)과 2천200억원 규모의 역삼투압(RO) 방식 사코(SAKO) 해수담수화 플랜트 공사 계약을 체결했다고 27일 밝혔다.

이는 국제사회의 대이란 경제제재가 풀린 이후 글로벌 기업이 해수담수화 플랜트 분야에서 수주한 첫 사례라고 두산중공업은 설명했다.

이란 남부 호르무즈간주의 주도인 반다르아바스 지역에 건설되는 이 플랜트는 광산용 담수를 생산하며 하루 담수생산량이 약 20만t으로 67만명이 동시에 사용할 수 있는 양이다.

두산중공업은 설계부터 기자재 공급, 유지보수 등을 일괄 담당하며 준공 예정 시기인 2018년 10월 이후 12년간 유지보수를 맡는다.

윤석원 워터BG장은 "지난 4월 이란 상하수공사(NWWEC)와 물 사업 협력을 위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하는 등 이란 시장 진출을 위해 꾸준히 노력해왔다"며 "지난 5월 한·이란 정상외교 이후 이번 수주가 가시화됐다"고 설명했다.

이어 "이번 첫 수주를 발판으로 2018년 20억 달러로 전망되는 이란 물 시장 공략을 강화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bluekey@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6/27 10:0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