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작년 세탁기 분야 미국특허 LG전자·삼성전자 1∼2위

(대전=연합뉴스) 유의주 기자 = 국내 가전업체들이 미국 세탁기 시장에서 경쟁 우위를 유지하기 위해 특허권 확보에 꾸준히 힘을 쏟고 있다.

27일 특허청에 따르면 최근 미국 특허청에 등록된 세탁기 분야 특허를 보면, LG전자가 최근 3년간 230건 이상 특허권을 확보해 매년 특허등록 건수 1위를 굳건히 지켰다.

삼성전자도 지난해 특허등록 건수가 3년 전보다 2배 이상 늘어난 40건 이상(2015년 2위)에 이를 정도로 최근 미국에서의 특허권 획득에 힘쓰고 있다.

LG전자는 최근 3년간 미국 드럼 세탁기 시장에서 25%가 넘는 점유율로 1위를 꾸준히 유지했고, 삼성전자도 점유율을 20% 이상으로 끌어올려 2위 자리를 견고히 했다.

작년 세탁기 분야 미국특허 LG전자·삼성전자 1∼2위 - 2

이런 가운데 시장 경쟁력을 유지하거나 높이는 차원에서 특허권 확보가 더욱 중요해진다.

미국 의류 건조기 분야에서 LG전자의 지난해 시장점유율은 16.4%로 19.3%인 월풀을 3% 차이로 추격했다.

작년 세탁기 분야 미국특허 LG전자·삼성전자 1∼2위 - 3

LG전자는 최근 3년간 월풀의 2배가 넘는 90건 이상의 특허권을 획득하는 등 의류 건조기 시장에서도 경쟁 우위를 높이기 위한 노력을 강화했다.

과거의 세탁기 분야 특허출원은 절전·절수, 진동 감소 등의 친환경, 고효율 기술 관련 출원이 주류를 이뤘다.

하지만 최근에는 성능뿐만 아니라 사용자 불편을 해결해주는 프리미엄 기능을 채용한 제품이 출시되고 있고, 이에 따른 특허출원이 꾸준히 이뤄진다.

애벌빨래와 본 빨래를 한 번에 할 수 있어 편리성을 높인 세탁기, 왼손잡이 사용자를 위해 도어의 개폐방향을 바꿀 수 있는 세탁기, 가족의 빨래를 분리 세탁해 가족 개인의 감성을 고려한 세탁기, 시중에서 판매되는 세제 통을 연결해 세제를 자동으로 공급하는 세탁기, 세탁 도중에 세탁물을 투입해 다시 세탁기를 돌려야 하는 불편을 해소한 세탁기 등과 관련한 우리 업체의 기술이 미국에 특허등록되거나 출원됐다.

올해 중국 가전업체인 하이얼과 메이디는 각각 GE와 도시바의 백색가전 분야를 인수했다.

하이얼은 지난해 미국 가정용 세탁기 시장점유율 6위·특허등록 5위 업체인 GE를 인수해 미국시장에서 한국 업체들을 추격하기 위한 활동을 강화할 전망이다.

특허청 관계자는 "세계 세탁기 시장에서 경쟁업체의 추격을 뿌리치려면 변화하는 소비자의 요구에 맞춰 혁신적인 기술을 끊임없이 개발해야 한다"며 "이를 특허로 보호해 경쟁 우위를 확보하고, 소비자에게 브랜드 가치가 높은 업체로 자리 잡아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yej@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6/27 12: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