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北, 한강하구 中어선 퇴거작전에 "제2연평 포격전 초래" 위협


北, 한강하구 中어선 퇴거작전에 "제2연평 포격전 초래" 위협

한강하구에서 불법조업 중인 중국어선 퇴거작전을 펼치는 민정경찰
[합동참모본부 제공=연합뉴스]
한강하구에서 불법조업 중인 중국어선 퇴거작전을 펼치는 민정경찰
[합동참모본부 제공=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이봉석 기자 = 북한 매체는 27일 우리 해군·해병대와 유엔군사령부 군사정전위원회 요원으로 구성된 민정경찰이 한강하구중립수역에서 벌이는 불법조업 중국어선 퇴거작전을 '고의적인 적대행위'라고 주장하면서 '제2의 연평도 포격전을 초래할 수 있다'고 위협했다.

조선중앙통신은 "북남 사이에 무력충돌의 근원을 조성해보려는 악랄한 기도 밑에 한강하구와 서해열점수역(북방한계선 해역)에서 벌리고 있는 미제와 남조선 괴뢰들의 군사적 도발책동은 고의적인 적대행위로서 절대로 용납될 수 없다"고 밝혔다.

중앙통신은 "미제와 남조선 괴뢰들은 한강하구와 서해열점수역에서 벌리고 있는 무모한 군사적 도발책동이 제2의 연평도 포격전과 같은 만회할 수 없는 보복대응을 초래케 한다는 것을 똑바로 알고 당장 중지하여야 할 것"이라고 요구했다.

이번 작전이 '정전협정에 따라 적법한 절차를 거친 정당한 활동'이라는 우리 측의 입장에 대해는 "남조선 괴뢰들이 떠벌이는 정전협정으로 말하면 이미 아무러한 효력도 없는 휴지장으로 버림받은 지 오래다"라고 맞섰다.

그러면서 "미제의 사촉 밑에 남조선괴뢰군부호전광들이 한강하구와 서해열점수역에서 벌리고 있는 군사적 도발 행위는 내외의 강력한 항의와 규탄을 불러일으키고 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도 이날 이번 작전을 "매우 엄중한 사태"라고 규정하면서 "실제로 지금 괴뢰호전광들은 한강작전이라는 것을 우리와의 군사적 충돌을 목적으로 하여 강행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앞서 북한 국방위원회는 지난 25일 정책국 '상보'를 통해 "미국과 남조선 괴뢰들은 서남해상을 세계 최대의 열점 수역으로 전락시킨 범죄적 책임을 시인하고 무모한 군사적 도발을 당장 중지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북한이 이처럼 원인 제공자인 중국어선은 놔두고 우리 측에 트집을 잡는 것은 도발을 위한 명분을 쌓고 앞으로 서해 북방한계선(NLL) 부근이나 한강하구 등에서 남북 간의 무력충돌 발생시 우리측에게 책임을 떠넘기려는 속셈을 드러낸 것이라는 게 전문가들의 시각이다.

anfour@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6/27 10:0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