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미얀마, 세계2위 마약생산국 오명 벗자…700억원 상당 마약 소각

(방콕=연합뉴스) 김상훈 특파원 = 세계 2위 마약 생산국인 미얀마가 수백억원 규모의 마약을 불태우며 마약산업 근절 의지를 다졌다.

27일 현지 언론에 따르면 미얀마 경찰은 전날 수도 네피도와 최대 도시 양곤 등에서 마약퇴치의 날 행사를 열고 압수한 마약을 불태웠다.

미얀마 경찰이 이날 소각한 마약은 아편 590㎏과 헤로인 84㎏, 마리화나 123㎏, 메스암페타민 등 알약 형태의 마약 1천만정 등으로, 시가로는 대략 6천만달러(약 700억원)에 달한다.

동남아에서 양귀비를 주원료로 한 아편이나 헤로인은 주로 미얀마-라오스-태국 국경지대인 '골든 트라이앵글'(황금의 삼각주) 지역에서 생산된다.

이 가운데 태국에서는 정부의 마약 근절 정책 때문에 아편 생산이 거의 중단됐으나 미얀마와 라오스에서는 마약 생산이 활발하다.

특히 미얀마에서는 중앙정부의 영향력이 약한 카친주와 같은 소수 민족 반군 지역에서 무기구매 자금 등을 마련하려는 정부군과 반군은 물론, 가난한 농민들의 생계형 양귀비 재배도 성행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이 지역의 마약 생산자들은 중국이라는 거대 시장도 배후에 두고 있다. 그 덕분에 미얀마는 아프가니스탄에 이어 세계에서 두 번째로 마약 생산량이 많은 국가가 됐다.

미얀마 정부의 영향력이 미치지 못하는 반군 지역에서는 일부 기독교 단체 등이 마약 일소 운동을 벌이기도 했으나 기관총과 폭탄까지 동원한 주민 및 반군의 저항 때문에 효과를 거두지 못했다.

미얀마 정부도 이런 상황을 인식하고 있지만 현재로서는 손쓸 방법이 없는 상태다. 다만, 정부는 농촌개발과 반군과의 평화협상 등 노력에 기대를 걸고 있다.

민트 스웨 미얀마 제1부통령은 "외진 농촌지역 사람들은 생계 수단으로 양귀비를 재배하고 마약 거래를 한다"며 "농촌 개발과 함께 반군과의 평화협상이 체결되면 마약 통제 시스템이 강화될 것"이라고 말했다.

미얀마, 세계2위 마약생산국 오명 벗자…700억원 상당 마약 소각 - 2
미얀마, 세계2위 마약생산국 오명 벗자…700억원 상당 마약 소각 - 3

meolakim@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6/27 09:5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