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삼성重 유상증자 사전작업 착수…이사회 임시주총 소집 결의

증자 위한 정관 변경 등 추진…업계선 "1조원 안팎·주주배정" 관측
[연합뉴스TV 제공]
[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김연정 기자 = 구조조정을 추진 중인 삼성중공업은 27일 이사회를 열고 발행 가능한 주식 수의 한도를 늘리는 정관 변경을 하기 위한 임시 주주총회 소집을 의결한다.

이는 삼성중공업이 이달 초 1조5천억원 규모의 자구계획을 발표할 당시 공식화했던 유상증자 추진을 위한 사전작업에 착수했다는 의미가 있다.

앞서 삼성중공업은 지난 9일 공시를 통해 "자구계획의 일환으로 증자를 추진 중"이라고 밝힌 바 있다.

삼성중공업 발행 주식은 정관에 2억4천만주로 정해져 있다. 이중 이미 2억3천100만주가 발행됐기 때문에 유상증자를 하려면 정관을 변경해야 한다.

정관 변경을 위한 임시 주총은 오는 8월께 열릴 것으로 알려졌다.

업계에서는 유상증자 규모가 1조 안팎이 될 것이며 증자 방식은 제3자 배정보다는 주주 배정이 될 것이라는 관측이 제기되고 있다.

주주 배정을 할 경우 최대주주인 삼성전자(지분율 17.62%)와 주주인 삼성생명·삼성전기·삼성SDI 등 삼성의 주요 계열사들, 기존의 일반 주주들이 증자에 참여하게 된다.

또한, 업계에서는 이재용 부회장 등 대주주가 앞서 다른 계열사인 삼성엔지니어링[028050] 사례에서 나타났듯 실권주 인수 등의 방식으로 유상증자에 참여하는 것도 하나의 방안으로 검토할 수 있을 것이라는 관측을 내놓고 있다.

이에 대해 삼성중공업 측은 "유상증자의 시기나 규모, 방식은 정해진 바 없다"고 밝혔다.

yjkim84@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6/27 09:4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