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中 올해 철강생산 4천500만t 감축…노동자 18만명 해고

(상하이=연합뉴스) 정주호 특파원 = 철강 생산과잉에 따른 밀어내기 수출로 원성을 사고 있는 중국이 올해 철강생산량을 4천500만t 줄이기로 했다.

27일 중국 언론에 따르면 중국 국가발전개혁위원회는 최근 올해에만 석탄생산량을 2억8천만t, 철강 생산량을 4천500만t 감축하기로 하고 이에 따라 석탄 70만명, 철강 18만명의 일자리를 재배치하기로 했다.

중국 정부는 공급과잉이 심각한 철강과 석탄 두 산업을 최우선적인 감축대상으로 선정했다.

쉬사오스(徐紹史) 발전개혁위 주임은 "이미 8건의 관련 문건을 마련해 하달했다"며 "지방의 대형 국유기업도 모두 이미 올해 생산감축 계획을 확정했다"고 전했다.

이 계획이 순조롭게 진행되면 5년후 철강분야 생산량은 1억∼1억5천만t 줄이게 되며 석탄생산량은 5억t 가량을 감축하게 된다.

중국 정부는 앞서 두 분야의 생산감축으로 정리 해고되는 인력의 재배치를 위해 올해와 내년에 걸쳐 지방정부와 국유기업을 위한 1천억위안 규모의 지원예산을 배정해놓은 상태다.

두 산업 분야에서 정리해고될 인력은 총 180만명에 이를 것으로 추산된다.

미국은 중국의 철강업체에 반덤핑 관세를 부과하며 지난달 베이징에서 열린 미중전략경제대화에서 중국측에 강력하게 철강생산 감량을 촉구했다.

中 올해 철강생산 4천500만t 감축…노동자 18만명 해고 - 2

jooh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6/27 09:4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