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중국발 사이버 위협 정교화…인근 국가로 집중"

파이어아이 '중국 기반 사이버 위협 조직 동향 보고서'

(서울=연합뉴스) 고현실 기자 = 중국발 사이버 위협이 양적으로 감소했지만, 인근 국가로 집중되는 등 정교해지고 있는 것으로 분석됐다.

27일 글로벌 보안업체 파이어아이가 발표한 '중국 기반 사이버 위협 조직 동향 보고서'에 따르면 중국에서 시작한 사이버 공격은 2013년과 2014년 초반 한 달 동안 50∼70건에 달했지만, 2014년 중반부터 줄기 시작해 작년 10월 이후는 한 달 10건 정도에 그쳤다.

이 보고서는 2013년부터 중국 기반 사이버 위협 조직 72개가 주요 25개국을 대상으로 벌인 네트워크 침해 사례 262건을 분석 대상으로 했다.

파이어아이는 중국발 사이버 공격이 감소한 주요 원인으로 ▲시진핑 국가주석과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이 상호 해킹 중단을 합의한 사이버 협약 ▲중국 정부의 사이버 전력 중앙집권화에 따른 군 통제 강화 ▲중국 해킹에 대한 서방권의 외교적 반발 등을 꼽았다.

하지만 파이어아이는 "중국 기반 사이버 위협 조직 상당수가 다양한 타깃을 대상으로 정교한 사이버 공격을 진행할 수 있다"며 "지난해 말부터 중국 인근 국가의 정부 기관과 군사 조직을 계속해서 노리는 한편, 미국·유럽·일본 기업의 네트워크를 침해했다"고 전했다.

지난해 중반 이후 파이어아이는 미국·유럽·일본 기업을 노리는 중국 기반 사이버 조직 13개를 포착했다. 작년 12월에는 한국의 IT서비스 업체가 중국발 스피어피싱(소수집중형 표적 공격)을 받기도 했다.

전수홍 파이어아이 한국지사장은 "보다 조직화, 정교화된 중국발 공격이 인근 국가에 집중될 것"이라며 "국내 기관과 기업은 스피어피싱 등 기존에 이미 알려진 공격뿐 아니라 알려지지 않은 공격까지 효과적으로 방어할 수 있는 보안 솔루션을 도입해야 한다"고 말했다.

okk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6/27 09:2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