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위조한 약사 자격증으로 결혼 빙자 돈 뜯은 50대 구속

(대구=연합뉴스) 이덕기 기자 = 위조한 약사 자격증을 이용해 여성에게 접근한 뒤 결혼할 것처럼 속이고 돈을 뜯은 50대 남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위조한 약사 자격증으로 결혼 빙자 돈 뜯은 50대 구속 - 2

대구 동부경찰서는 27일 이 같은 혐의(사기 등)로 최모(51)씨를 구속했다.

약국 종업원으로 약 10년간 근무한 최씨는 지난해 2월 인터넷 문서 위조 사이트에 접속해 가짜 약사 자격증, 건물 등기부 등본 등을 넘겨받았다.

자격증 위조에는 600여만 원이 필요했지만 최씨는 샘플을 확인한다는 명목으로 받고는 실제 돈을 주지는 않았다.

이어 약사를 사칭해 인터넷 재혼 만남 주선 사이트에 프로필을 올렸다.

A(45)씨가 관심을 보이자 만나기 시작했다. 최씨는 자기 명의로 된 가짜 건물 등기부 등본을 보여주는 등 재력을 은근히 과시했다.

최씨는 '현재 운영 중인 약국을 처분하려고 하는데 당장 자금회전이 되지 않는다'며 2천만원을 빌렸다.

이런 수법으로 1년간 수십 차례 7천400만원을 빌렸다. 최씨 범행은 계속해서 돈을 빌려달라는 점 등을 수상히 여긴 A씨가 경찰에 신고해 꼬리를 잡혔다.

조사 결과 최씨는 중학교를 중퇴한 뒤 중졸 검정고시를 통과한 것이 최종 학력이었지만 A씨에게 수도권 모 대학 약대를 졸업했다고 속인 것으로 드러났다.

최씨는 지난해 12월 약국에서 일하며 알게 된 거래처 관계자 B(43)씨에게 "약국에 개인적으로 투자한 돈이 있는데 나중에 갚겠다"며 5천여만 원을 빌려 갚지 않은 혐의도 받고 있다.

duc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6/27 09:2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