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370만원짜리 노트북 나왔다…에이서 '프레데터 17X'

30일까지 '11번가'서 15만원 할인 판매

(서울=연합뉴스) 한지훈 기자 = 에이서가 최고 성능을 자랑하는 프리미엄 게임용 노트북 '프레데터(Predator) 17X'를 출시한다고 27일 밝혔다. 가격이 369만9천원에 달한다.

이 제품은 인텔 6세대 스카이레이크 코어 i7 프로세서와 윈도10을 탑재했다. 화면은 17.3인치 풀HD 패널로 돼 있다.

엔비디아 지포스 GTX980의 그래픽 성능에 에이서블레이드 메탈 팬과 3중 쿨링 시스템을 갖췄고, 4개의 스피커와 2개의 우퍼에 돌비 오디오 프리미엄 사운드 기술이 적용됐다.

초고속 저장 매체로 불리는 512GB SSD(솔리드 스테이트 드라이브)와 2TB 하드디스크를 장착했다.

최신 USB 3.1 포트와 4개의 USB 3.0 포트, 디스플레이 포트, HDMI 포트가 달려 확장성이 뛰어나다. 키보드에는 레드나 블루 색상의 백라이트(Backlight)가 깔렸다.

에이서는 오는 30일까지 온라인 쇼핑몰 11번가에서 프레데터 17X를 최고 15만원 할인 판매한다. 국내 구매자들에게는 최장 2년의 무상 서비스와 연 1회 무상 클리닝·점검 서비스를 제공한다.

에이서 관계자는 "노트북 시장에서 최고 사양을 자랑하는 프리미엄 제품"이라며 "뛰어난 성능과 디자인을 갖춘 프리미엄 제품을 한국 시장에 계속 선보이겠다"고 말했다.

370만원짜리 노트북 나왔다…에이서 '프레데터 17X' - 2

hanjh@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6/27 09:1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