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브렉시트> "탈퇴결정 무력화·번복" 법적 저항운동 가열

스코틀랜드 의회 승인거부 추진…재투표 청원은 350만명 돌파

(서울=연합뉴스) 김아람 기자 = 영국의 유럽연합(EU) 탈퇴 결정에 대한 반감 속에 법적으로 국민투표를 무력화하려는 움직임이 가열되고 있다.

EU 잔류에 투표한 비율이 62%로 38%인 탈퇴보다 앞선 스코틀랜드에서는 단순한 반감을 넘어 자치의회가 국민투표 결과를 시장시키는 방안이 추진되고 있다.

니콜라 스터전 스코틀랜드 자치정부 수반은 26일(현지시간) 영국 BBC 방송 인터뷰에서 스코틀랜드 자치의회가 브렉시트법을 저지할 수도 있다고 밝혔다.

그는 "스코틀랜드가 브렉시트를 원한 것은 아니다"며 의회의 국민투표 결과를 거부할 권한이 있다고 주장했다.

스코틀랜드 의회가 실제로 브렉시트법을 저지할 권한이 있는지를 둘러싸고는 전문가들이 이견을 보이고 있다.

영국 연방 차원에서 치른 국민투표인 까닭에 스코틀랜드 의회의 승인 여부가 영향력을 미치지 못할 것으로 보는 의견도 있다.

<브렉시트> "탈퇴결정 무력화·번복" 법적 저항운동 가열 - 2
<브렉시트> "탈퇴결정 무력화·번복" 법적 저항운동 가열 - 3

하지만 스터전 수반은 브렉시트 시행을 무력화하는 절차를 의회에 건의할 것이며 의회도 이에 동의할 것이라고 밝혀 향후 상당한 논쟁이 예고됐다.

스터전 수반은 브렉시트 국민투표를 앞두고 스코틀랜드뿐 아니라 잉글랜드 지역에서도 EU 잔류 캠페인을 적극적으로 펼친 바 있다.

그는 TV 토론에 출연해 브렉시트 찬성 진영을 이끈 보리스 존슨 전 런던시장과 열띤 토론을 벌이기도 했다.

그러나 스터전 수반은 EU 탈퇴에 따른 경제적인 영향에 집중한 데이비드 캐머런 영국 총리의 브렉시트 저지 캠페인에 대해서는 비판하는 목소리를 냈다.

브렉시트 국민투표를 한 달 앞두고 스터전 수반은 "공포를 조성하는 캠페인은 국민의 지성을 모욕해 부정적인 영향을 미칠 수 있다"고 말했다.

영국의 EU 탈퇴 결정을 두고 재투표해야 한다는 의회 청원에는 사흘 만에 350만명이 넘게 서명했다.

영국 하원 홈페이지를 보면 지난 24일(현지시간) 시작한 재투표 청원에 서명한 사람은 27일 오전 1시를 기준으로 355만명을 돌파했다.

청원 개설 초반에 접속자가 폭주해 하원 홈페이지가 마비되고, 7만7천명 서명분이 조작에 따른 가짜 서명으로 드러나 집계에서 삭제되는 소동을 빚기도 했다.

하원은 청원자가 10만명을 넘은 모든 청원의 논의 여부를 검토해야 한다.

헬렌 존스 청원위원회 위원장은 "청원위원회는 내주 회의에서 재투표 청원 토론 일정을 잡을지 논의할 예정"이라며 "토론에서는 청원에 대한 다양한 의견 표현을 허용할 것"이라고 트위터에서 밝혔다.

<브렉시트> "탈퇴결정 무력화·번복" 법적 저항운동 가열 - 4

청원을 처음 제안한 윌리엄 올리버 힐리는 "투표율이 75% 미만이고 잔류나 탈퇴 양쪽이 60%가 되지 않으면 재투표를 해야 한다는 규정을 적용해야 한다"고 취지를 설명했다.

지난 23일 치러진 브렉시트 국민투표 투표율은 72.2%였다. EU 탈퇴와 잔류는 각각 51.9%, 48.1%씩 표를 얻었다.

ric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6/27 09:4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