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환각상태서 조선소 통근버스 운행한 운전기사 쇠고랑


환각상태서 조선소 통근버스 운행한 운전기사 쇠고랑

[연합뉴스 자료사진]
[연합뉴스 자료사진]

(부산=연합뉴스) 차근호 기자 = 필로폰 투약 후 환각상태에서 40인승 통근버스를 운행한 운전기사 등 필로폰 상습투약·판매자가 경찰에 붙잡혔다.

부산 북부경찰서는 27일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조직폭력배 김모(52)씨와 통근버스 운전기사 하모(50)씨 등 7명을 구속하고 6명을 불구속 입건했다고 밝혔다.

김씨 등 일호파 소속 조직폭력배 2명은 지난해 12월부터 최근까지 대포폰과 선불폰을 이용해 투약자 11명과 모텔 등지에서 접촉한 뒤 1회 투약분당 10만 원을 받고 수십 차례에 걸쳐 필로폰을 판매해온 혐의를 받고 있다.

구매자 중에는 경남의 한 조선소 통근버스 운전기사로 일하는 하씨도 있었다.

40인승 버스를 운전하는 하씨는 그동안 필로폰을 수차례 투약했고, 환각상태에서 버스를 운행한 적도 있다고 경찰에 자백했다.

경찰은 조폭 김씨에게 필로폰을 공급한 판매책을 추적하기 위해 수사를 진행하고 있다고 밝혔다.

ready@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6/27 08:2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