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힐러리-트럼프 '브렉시트' 공방…"사업만 신경" vs. "나쁜 판단"

클린턴, 광고 띄워 '트럼프 스코틀랜드 골프장 발언' 맹비난
트럼프, 트위터에 "수치스러운 광고"…'트럼프현상'과 연결 부각

(워싱턴=연합뉴스) 노효동 특파원 = 영국의 유럽연합(EU) 탈퇴 결정을 둘러싸고 미국 민주당과 공화당의 사실상 대선후보로 확정된 힐러리 클린턴과 도널드 트럼프가 서로에게 유리한 국면을 조성하기 위한 공방전에 돌입한 모습이다.

클린턴은 트럼프가 이번 사태를 자신의 사업기회로 활용하는 데에만 골몰하고 있다며 '자질론'을 강도 높게 제기하고 나섰고, 이에 맞서 트럼프는 이번 사태와 미국 내 '트럼프 현상'과 연결지으면서 브렉시트에 반대했던 클린턴을 '나쁜 판단력'의 소유자라고 반격했다.

힐러리-트럼프 '브렉시트' 공방…"사업만 신경" vs. "나쁜 판단" - 2

클린턴은 26일(이하 현지시간) 공개한 선거캠페인 광고에서 "모든 대통령은 세계에서 벌어지는 이벤트들의 시험을 받는다"며 "그러나 트럼프는 그것들로부터 어떻게 자신의 골프코스가 이득을 얻는지만을 생각한다"고 맹비난했다.

트럼프가 지난 24일 자신의 스코틀랜드 턴베리 골프장에서 기자들에게 "(브렉시트로) 파운드 가치가 떨어지면 솔직히 더 많은 사람이 여행이나, 다른 일로 턴베리로 올 것"이라고 발언해 논란을 빚은 것을 고리로 공세의 수위를 빠짝 올린 것이다.

30초 분량의 이 광고는 "불안한 시대에 불안한 대통령은 안된다"는 말로 끝을 맺었다.

클린턴 선거캠프는 광고를 소개하면서 "시장이 곤두박질치고 미국의 가정들이 직장인 은퇴연금인 401(k)가 하루 아침에 1천억 달러(한화 약 11조7천억 원) 이상 날아가 버리는 것을 지켜보고 있는 상황에서 트럼프는 브렉시트 결정으로부터 잠재적 이익을 얻을 수 있는 점 만을 홍보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로비 무크 선대본부장은 이날 폭스뉴스 선데이에 출연해 "미국과 영국의 선거인단 사이에는 비슷한 감정이 있을 수 있으며 차기 대통령은 그같은 이슈를 해결해야 한다"면서도 "이번 사태에 대응하는 것으로 볼 때 트럼프는 백악관에 입성할 자질이 없다"고 공격했다.

무크는 이어 "클린턴은 어떻게 중산층 가정에 영향을 끼칠 것이냐의 렌즈로 이번 사태를 들여다보고 있으나 트럼프는 이것이 자신의 재정수지에 도움이 되느냐의 렌즈로 보고 있다"고 지적했다.

클린턴의 부통령 후보감으로 거론되는 톰 페레즈 노동부 장관은 ABC 방송에 나와 "트럼프는 혼란스런 후보"라며 "클린턴은 우리를 위한 후보이지만 트럼프는 스스로를 위한 후보"라고 주장했다.

그는 이어 "브렉시트 이후의 혼란 속에서 트럼프는 자기 골프장의 스프링클러가 얼마나 대단한지를 얘기하고 있었다"고 지적했다. 클린턴은 이날 뉴욕에서 열린 게이 축제 퍼레이드에 참석했다.

힐러리-트럼프 '브렉시트' 공방…"사업만 신경" vs. "나쁜 판단" - 3

이에 대해 트럼프는 이날 트위터에 올린 글에서 "클린턴이 브렉시트에 대해 나쁜 판단을 내렸던 것을 씻어내기 위해 거액의 광고를 하는 것은 수치스러운 일"이라고 반격했다.

트럼프 선거캠프는 브렉시트를 유발한 유권자들의 반(反) 무역정서와 기성정치에 대한 분노, 이민정책의 실패가 미국 내 '트럼프 현상'과 일맥상통하고 있다는 점을 부각하는데 주력할 태세이다.

트럼프 선거캠프를 진두지휘하는 폴 매나포트는 NBC 방송과의 인터뷰에서 클린턴의 공세를 '엉터리 주장'이라고 일축한 뒤 "트럼프는 브렉시트 사태로 극명하게 드러난 국제사회의 경제적 우려와 같은 입장을 취하고 있지만, 클린턴은 아예 귀를 닫은 채 미국 국민이 관심을 두지 않는 일에만 초점을 맞추고 있다"고 비판했다.

트럼프의 부통령 후보군에 속한 밥 코커 상원 외교위원장은 이날 CNN의 '스테이트 오브 유니언'에 나와 "이번 브렉시트 투표결과는 경제침체와 이민문제에 대한 국제사회의 우려를 반영한다"며 "트럼프는 그 목소리를 내고 있다"고 강조했다.

코커 위원장은 트럼프의 스코틀랜드 골프장 발언에 대해 "예를 들어 설명한 일화적 이야기"라며 "환율 변동성이 커질 때 더 많은 미국인이 여행을 갈 수 있음을 얘기한 것일 뿐"이라고 옹호했다.

트럼프를 공개 지지한 뉴트 깅그리치 전 하원의장은 폭스뉴스에서 "미국과 영국 내에서 의미있는 반(反) 주류 운동이 전개되고 있으며 이것이 트럼프에게 도움이 될 것"이라면서도 "다만 미국 내에는 소수인종이 큰 규모를 차지하고 있어 두 나라를 비교하는 데에는 한계가 있다"고 지적했다.

미치 매코널 상원 공화당 원내대표는 ABC 방송에 출연해 "우리는 지금 영국과 비슷한 상황을 보고 있다"며 "우리는 (유럽연합의 관료제와 마찬가지로) 지난 6년간 '규제 광란'에 시달려왔다"고 버락 오바마 행정부를 비판했다.

매코널은 그러나 트럼프가 대통령으로서의 자질이 있느냐는 거듭된 질문에는 답변하지 않았다.

힐러리-트럼프 '브렉시트' 공방…"사업만 신경" vs. "나쁜 판단" - 4

rhd@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6/27 05:5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