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伊 검거 순위 2위 마피아 두목, 도주 20년 만에 붙잡혀


伊 검거 순위 2위 마피아 두목, 도주 20년 만에 붙잡혀

(로마=연합뉴스) 현윤경 특파원 = 이탈리아의 검거 2순위 마피아 두목이 도주 20년 만에 붙잡혔다.

뉴스 통신 안사 등 이탈리아 언론에 따르면 26일 새벽 이탈리아 남부 칼라브리아의 한 아파트에서 이 지역 마피아 분파인 '은드란게타' 두목 에르네스토 파찰랄리(46)가 검거됐다.

납치, 불법 무기 소지, 살인 등의 혐의를 받고 있는 그는 1996년부터 수배망을 교묘히 벗어나며 시칠리아 지역의 마피아 두목인 마테오 메시나 데나로에 이어 검거 순위 2위에 올라 있었다.

현재 이탈리아에서 가장 위험한 범죄 집단으로 여겨지는 은드란게타 두목의 검거 소식에 마테오 렌치 총리는 트위터에 "수고해준 사법 당국에 감사한다. 이탈리아 만세"라는 글을 남겼다.

안젤리노 알파노 이탈리아 내무장관은 "이번 검거는 마피아들이 심판을 피할 수 없음을 보여준다"며 "조직 범죄와의 싸움이 어렵지만 이길 수 있다는 것을 일깨우는 것"이라고 의미를 부여했다.

그리스어로 용기 또는 복종을 뜻하는 은드란게타는 무자비함으로 유명하며, 중남미에서 생산되는 코카인의 주된 수입원이자 도매업자 역할로 최근 큰 부를 축적해 시칠리아의 마피아 분파 '코자 노스트라', 나폴리의 '카모라'를 능가하는 마피아 조직으로 급부상했다.

伊 검거 순위 2위 마피아 두목, 도주 20년 만에 붙잡혀 - 2

ykhyun14@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6/27 01:2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