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프로축구- 전북, 광주와 무승부…개막 후 16연속 무패 新(종합)

울산, 성남에 1-0 신승…3위로 부상
상주, 수원FC에 3-0 승리…수원FC '5연패'

(서울·수원=연합뉴스) 고일환 김동찬 김경윤 기자 = 프로축구 전북 현대가 개막 후 리그 최다 경기 연속 무패 기록을 세웠다.

전북은 26일 광주 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현대오일뱅크 K리그 클래식 2016 16라운드 광주FC와 원정 경기에서 1-1로 비겼다.

이번 시즌 리그 경기에서 8승8무를 기록한 전북은 이로써 프로축구 사상 리그 개막 후 최다 경기 연속 무패 기록을 수립했다.

종전 기록은 2007년 성남 일화(현 성남FC)가 정규리그 개막 후 세운 15경기 연속 무패(11승4무)였다.

한편 컵 대회를 포함한 개막 후 최다 경기 연속 무패 기록은 2008년 수원 삼성이 세운 18경기(15승3무)다.

또 개막과 관계없는 연속 경기 무패 기록은 전북이 2014년 9월부터 2015년 4월까지 이어간 22경기 연속 무패가 최다로 남아 있다.

8승8무, 승점 32를 기록한 전북은 2위 FC서울(승점 30)과 간격을 승점 2로 벌렸다.

두 팀의 베테랑 선수들이 나란히 페널티킥 득점을 올리며 공방전을 벌였다.

먼저 전반 19분에 전북이 페널티킥을 얻었다. 페널티 지역 안에서 전북 이재성이 광주 정동윤의 반칙을 끌어내며 페널티킥이 전북에 주어졌다.

키커로 나선 전북 이동국은 침착하게 오른발 강슛을 성공, 리그 7호 골을 터뜨렸다. 광주 골키퍼 최봉진도 이동국이 왼쪽으로 찬 공 방향으로 움직였으나 득점을 막아내지는 못했다.

0-1로 뒤지던 광주는 후반 39분에 김민혁이 얻어낸 페널티킥을 정조국이 차넣어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다.

정조국은 리그 10호 골을 기록, 이번 시즌 국내 선수 가운데 가장 먼저 10골 고지에 올랐다.

티아고(성남)가 11골, 아드리아노(서울)가 10골을 각각 기록 중이다.

울산 현대는 탄천종합운동장에서 열린 성남FC와의 원정경기에서 김태환의 페널티킥 결승골에 힘입어 1-0으로 이겼다.

이날 승리로 울산은 승점 27점(8승3무5패)으로 제주(승점 26점)를 제치고 3위로 뛰어올랐다.

울산은 0-0 스코어가 깨지지 않으면서 무승부 분위기가 짙었던 후반 44분 페널티라인 바로 바깥에서 때린 김태환의 크로스가 성남 정선호의 팔에 맞으면서 페널티킥을 얻어냈다.

직접 키커로 나선 김태환은 침착하게 성남의 골키퍼 김동준을 속이고 결승골을 뽑아냈다.

슈틸리케호의 최전방 공격수 자리를 놓고 경쟁을 펼치는 이정협(울산)과 황의조(성남)의 맞대결로 기대를 모았던 이 날 경기는 울산이 주도권을 잡는 분위기였다.

극단적인 수비축구로 팬들의 질타도 받는 울산이지만 이날 경기에선 수비라인을 끌어올리고 적극적으로 성남을 공략했다.

성남은 황의조와 함께 올 시즌 K리그 득점 1위를 달리고 있는 티아고를 앞세워 득점을 시도했지만, 울산의 두터운 수비를 뚫는데 실패했다.

전반 23분 황의조가 골 지역 인근에서 대각선 방향으로 날린 강력한 슈팅이 골대를 맞고 튕겨 나온 것을 제외하면 크게 눈에 띄는 장면이 없었다.

성남은 이날 패배로 최근 5경기에서 2무3패로 무승의 사슬을 끊지 못했다.

상주 상무는 최하위 수원FC를 3-0으로 꺾고 3연승을 달렸다.

상주는 승점 23점(7승2무7패)으로 포항 스틸러스, 성남FC를 제치고 5위까지 치고 올라갔다.

수원FC는 5연패 수렁에 빠지며 최하위 자리를 벗어나지 못했다. 최근 5경기 연속 무득점 수렁에서도 탈출하지 못했다.

경기 초반 수원FC의 공격이 활발했지만 전반전 중반 흐름이 뒤바뀌었다.

전반 30분 최현태, 전반 32분 박준태, 전반 33분 박기동이 차례대로 슈팅을 날렸다.

골은 전반 34분에 터졌다. 상주 이용이 프리킥 키커로 나와 오른발로 감아 차 득점을 기록했다.

골대 왼쪽 구석을 공략한 절묘한 슈팅이었다.

전반 41분엔 박준태의 슛이 골대를 맞고 나오는 등 상주가 일방적으로 밀어붙였다.

상주는 후반전에서도 공격의 수위를 낮추지 않았다.

후반 10분 오른쪽 측면에서 날린 황일수의 크로스를 박준태가 침착하게 득점으로 연결했다.

후반 37분엔 다시 한 번 황일수가 페널티 지역 침투에 성공한 뒤 왼쪽에 있던 임상협에게 패스했고, 임상협이 세 번째 골을 성공했다.

상주는 최근 3연승을 하는 동안 무려 10골을 넣었다.

-프로축구- 전북, 광주와 무승부…개막 후 16연속 무패 新(종합) - 2

koma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6/26 21:2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