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프로축구> 전북 최강희 감독 "이기면서 기록 달성했더라면"


<프로축구> 전북 최강희 감독 "이기면서 기록 달성했더라면"

<프로축구> 전북 최강희 감독 "이기면서 기록 달성했더라면" - 1

(서울=연합뉴스) 김동찬 기자 = 프로축구 개막 후 리그 경기 최다 연속 무패 기록을 세운 전북 현대 최강희 감독이 승리를 따내지 못한 아쉬움을 털어놨다.

최강희 감독이 이끄는 전북은 26일 광주 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현대오일뱅크 K리그 클래식 2016 16라운드 광주FC와 원정 경기에서 1-1로 비겼다.

이번 시즌 개막 후 리그 경기에서 8승8무를 기록한 전북은 2007년 성남 일화(현 성남FC)가 세운 리그 개막 후 최다 경기 연속 무패(15경기·11승4무) 기록을 새로 썼다.

또 이날 무승부로 전북은 승점 32를 기록하며 2위 FC서울(승점 30)과 격차를 벌렸다.

경기가 끝난 뒤 최강희 감독은 방송 인터뷰를 통해 "이기고 기록을 달성했으면 좋았을 텐데 선수들이 집중력을 끝까지 유지하지 못해 비겼다"며 "아쉽지만 오늘 경기를 거울삼아 더 좋은 경기를 해야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최 감독은 "우리 선수들이 챔피언스리그를 병행하며 어렵게 세운 기록이기 때문에 선수들을 칭찬해주고 싶다"고 덧붙였다.

전반 19분 이동국의 페널티킥으로 1-0으로 앞서던 전북은 후반 39분 광주 정조국에게 페널티킥을 내주고 비겼다.

최 감독은 "경기 운영을 영리하게 하지 못했고, 측면에서 추가 득점을 만들어내는 과정이 매끄럽지 못했다"고 자평하며 "사실 기록도 중요하지만 세 경기에서 3무승부보다 2승1패가 선두권 싸움에 훨씬 보탬이 된다"고 공격적인 축구를 강조했다.

그는 "이호가 전반에 홀딩 미드필더의 역할을 잘해줬지만 후반 시작과 함께 교체돼 나가면서 후반에 아쉬운 장면이 연출됐다"며 "선수들이 체력적으로 힘들어하는 부분이 있었다"고 지적했다.

최 감독은 "앞으로 이기는 경기를 더 하기 위해 공격적으로 준비를 잘 하겠다"며 "오늘 원정인데도 많은 팬이 와주셨는데 이런 팬들의 성원이 우리가 1위를 달리는 원동력"이라고 팬들에게 고마운 마음을 전했다.

emailid@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6/26 21:3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