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프로축구- 전북, 광주와 무승부…16경기 연속 무패 신기록

이동국-정조국, 나란히 페널티킥으로 한 골씩 주고받아

(서울=연합뉴스) 김동찬 기자 = 프로축구 전북 현대가 리그 최다 경기 연속 무패 기록을 세웠다.

전북은 26일 광주 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현대오일뱅크 K리그 클래식 2016 16라운드 광주FC와 원정 경기에서 1-1로 비겼다.

이번 시즌 리그 경기에서 8승8무를 기록한 전북은 이로써 프로축구 사상 정규리그 최다 경기 연속 무패 기록을 수립했다.

종전 기록은 2007년 성남 일화(현 성남FC)가 정규리그 개막 후 세운 15경기 연속 무패(11승4무)였다.

8승8무, 승점 32를 기록한 전북은 2위 FC서울(승점 30)과 간격을 승점 2로 벌렸다.

두 팀의 베테랑 선수들이 나란히 페널티킥 득점을 올리며 공방전을 벌였다.

먼저 전반 19분에 전북이 페널티킥을 얻었다. 페널티 지역 안에서 전북 이재성이 광주 정동윤의 반칙을 끌어내며 페널티킥이 전북에 주어졌다.

키커로 나선 전북 이동국은 침착하게 오른발 강슛을 성공, 리그 7호 골을 터뜨렸다. 광주 골키퍼 최봉진도 이동국이 왼쪽으로 찬 공 방향으로 움직였으나 득점을 막아내지는 못했다.

0-1로 뒤지던 광주는 후반 39분에 김민혁이 얻어낸 페널티킥을 정조국이 차넣어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다.

정조국은 리그 10호 골을 기록, 이번 시즌 국내 선수 가운데 가장 먼저 10골 고지에 올랐다.

티아고(성남)가 11골, 아드리아노(서울)가 10골을 각각 기록 중이다.

emailid@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6/26 21:0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