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프로야구- '최형우 만루포' 삼성, 케이티 꺾고 꼴찌 위기 탈출

'홈런포 4방' 케이티에 11-8로 승리…최형우 9년 연속 세자릿수 안타
삼성 승리
삼성 승리(대구=연합뉴스) 김준범 기자 = 26일 대구 삼성 라이온즈파크에서 열린 프로야구 삼성 라이온즈와 KT 위즈의 경기. KT를 11-8로 누르고 승리한 삼성 선수들이 기쁨을 나누고 있다. 2016.6.26
psykims@yna.co.kr

(서울=연합뉴스) 배진남 기자 = 삼성 라이온즈가 꼴찌로 떨어지는 것만큼은 피했다.

삼성은 26일 대구 삼성라이온즈파크에서 열린 2016 타이어뱅크 KBO리그 홈경기에서 4연승을 노리던 케이티 위즈의 추격을 힘겹게 뿌리치고 11-8로 역전승했다.

전날 케이티에 2연패를 당해 9위까지 순위가 추락했던 삼성은 이날 승리로 31승 41패가 돼 케이티(29승 2무 39패)에 승차없이 승률에서 앞선 8위로 올라섰다.

삼성이 이날도 케이티에 지고 꼴찌 한화 이글스가 롯데 자이언츠를 꺾는다면 지난해까지 정규리그 5연패를 달성한 삼성은 최하위로 떨어지는 상황이었다.

삼성 최형우는 2회 선두타자로 나와 역전의 발판이 된 내야안타를 친 데 이어 4-1로 역전한 뒤 쐐기 만루 홈런까지 터트려 팀을 위기에서 구했다. 이날 2안타를 보탠 최형우는 리그 통산 9번째로 9년 연속 세자릿수 안타도 달성했다.

케이티 박경수는 전날 9회 솔로포, 10회 결승 투런포를 쏘아 올린 데 이어 이날 2회초 선제 우월 솔로포를 터트려 구단 사상 처음으로 3연타석 홈런을 기록했으나 팀 패배로 빛이 가렸다. 박경수는 6회에도 우월 솔로 아치를 그려 2경기 연속 멀티 홈런을 기록하며 시즌 홈런을 12개로 늘렸다.

0-0으로 맞선 2회초 선발 장원삼을 상대로 박경수가 터트린 솔로포가 삼성을 자극했다.

반격에서 나선 삼성은 2회말 5안타와 사4구 두 개, 상대 실책을 엮어 8득점, 승리를 예감했다.

최형우의 내야안타를 시작으로 박한이, 조동찬의 연속안타로 가볍게 1-1 동점을 만들었다.

이후 무사 1,2루에서 백상원이 3루 쪽으로 번트를 댔고, 케이티 3루수 앤디 마르테의 1루 악송구로 2루 주자가 홈을 밟아 2-1로 전세를 뒤집었다.

1사 2,3루에서 김재현의 유격수 땅볼 때는 케이티 수비는 홈에서 승부를 걸어봤지만 3루 주자 백상원이 슬라이딩으로 먼저 홈 플레이트를 찍었다.

배영섭의 볼넷으로 만루가 됐고 2사 후 이승엽이 밀어내기 몸에맞는 공으로 한 점을 보태 삼성은 4-1로 달아났다.

이어 최형우가 자신의 올 시즌 100번째 안타를 중월 만루포로 장식했다.

케이티 선발 요한 피노는 결국 2회까지만 던지고 8실점이나 기록한 채 일찌감치 물러났다.

케이티는 이후 홈런으로 추격전을 벌였다.

3회 2사 1루에서 마르테가 좌측 펜스 뒤로 투런 홈런을 날렸다.

삼성이 4회 이승엽의 적시타로 달아나자 케이티는 6회 유한준과 박경수의 연속 타자 홈런으로 5-9로 간격을 좁혔다.

케이티는 5-11로 뒤진 9회 마지막 공격에서 1사 후 3안타와 볼넷으로 석 점을 뽑으며 물고늘어졌지만 더는 따라가지 못했다.

hosu1@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6/26 20:1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