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성별 검사 진통' 인도 여자 육상선수, 리우올림픽 출전 확정


'성별 검사 진통' 인도 여자 육상선수, 리우올림픽 출전 확정

(서울=연합뉴스) 김승욱 기자 = '성별 검사' 진통을 겪었던 인도 여자 육상 선수 두티 찬드(20)가 리우올림픽에 출전한다.

영국 BBC 방송은 26일(한국시간) 찬드가 카자흐스탄 알마티에서 열린 G 코사노프 메모리얼 육상대회 100m 경기에서 11초30을 기록,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 출전 기준기록을 통과했다고 밝혔다.

앞서 국제육상경기연맹(IAAF)은 지난 2014년 7월 찬드의 남성호르몬 수치가 기준치보다 높다며 여자 대회 참가를 무기한 금지했다.

IAAF는 체내에서 자연적으로 분비되는 테스토스테론 혈중농도가 10nmol/L(리터 당 나노몰)을 넘어 여성으로 볼 수 없다고 판정했다.

하지만 찬드는 스포츠중재재판소(CAS)에 제소해 '여성'으로 대회에 참가할 수 있다는 결론을 받아냈고, 결국 리우올림픽에도 나설 수 있게 됐다.

찬드는 "내 노력이 보상받아 정말 기쁘다"며 "내가 올림픽에 출전할 수 있도록 기도해준 모든 인도인에게 감사하다"고 말했다.

ksw08@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6/26 20: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