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브렉시트> 정부, 주말 내내 대책회의…24시간 비상대응체제

해외 출장 중이던 부총리·한은총재, 귀국 앞당겨

(서울=연합뉴스) 노재현 차대운 박의래 기자 = 영국의 유럽연합(EU) 탈퇴(브렉시트·Brexit)와 관련 휴일인 주말에도 정부는 각종 대책회의를 열고 향후 대응방안을 논의했다.

유일호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26일 중국 베이징에서 열린 아시아인프라투자은행(AIIB) 총회 참석 후 귀국하자마자 서울 중구 은행회관에서 외국계 투자은행 및 국책 연구원장들과 긴급 경제 상황 점검회의를 가졌다.

당초 유 부총리는 27일 귀국할 예정이었지만 귀국 일자를 하루 앞당겼다.

유 부총리는 이 자리에서 "정부는 모든 상황을 염두에 두고 대응해 나가겠다"며 "향후 금융시장 불안에 대응해 단기적으로는 적기에 과감한 시장안정조치를 취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유 부총리는 "우리나라 대외건전성은 과거 어느 때보다 견조하며 3천700억 달러가 넘는 외화 보유액을 보유하는 등 현재도 충분한 대응능력을 갖추고 있다"며 "안정적인 유동성 확보방안 등 앞으로의 위기 상황에 대비해서도 대응능력을 확충해 나가겠다"고 설명했다.

국내외 시장 참가자들과의 소통도 강화하기로 했다.

유 부총리는 "우리나라는 건전한 경제 펀더멘털에도 불구하고 과거 글로벌 위기가 발생할 때마다 국내외 투자자들로부터 위기 가능성에 대한 과도한 우려가 제기됐다"며 "불필요한 오해가 발행하지 않도록 외국 투자자 및 신용평가기관 등과 소통에도 더욱 많은 관심과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브렉시트가 세계 경제에 미칠 영향에 대해서는 "이번 시장불안은 과거에 겪었던 몇 차례의 금융위기와는 성격이 다르게 진행되고 있고, 앞으로의 상황 전개는 더욱 예측이 어렵다"며 "세계 경제 여건이 매우 취약한 상태에서 발생했다는 점에서 우려된다"고 진단했다.

그는 "브렉시트는 금융시장 충격과 교역 감소 등으로 취약한 세계 경제의 회복세를 더욱 약화시킬 수 있다"고 우려했다.

이에 앞서 임종룡 금융위원장도 한국거래소, 한국예탁원, 금융투자협회 등 증권 유관 기관 관계자들과 자본시장 점검 비상회의를 열었다.

임 위원장은 "경제에 미치는 효과는 간접적이고 점진적인 양상을 보일 것"이라며 "브렉시트는 정치적인 사건으로 글로벌 금융위기나 유럽 금융위기처럼 금융이나 재정의 직접적인 부실로 발생한 것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그는 "단기적으로 불확실성 증대에 따른 안전자산 선호 등으로 시장 변동성이 확대되고 있으나 불안해하기보다는 차분히 대응해 나갈 필요가 있다"며 "국민투표 결과가 나왔다고 당장 EU 탈퇴가 이루어지는 것은 아니고 탈퇴 조건 협의, 회원국 동의 등의 절차를 거쳐 최소 2년의 시간이 걸릴 전망"이라고 설명했다.

브렉시트에 따른 시장 상황에 대해서는 "우리 증시 하락폭은 과거 위기 상황보다 크지 않았고, 코스피와 코스닥을 합쳐 외국인 순매도 규모도 631억원으로 통상적인 수준을 벗어나지 않았다"며 "신용부도스와프(CDS) 프리미엄 상승폭도 6.5bp(1bp=0.01%포인트)에 그치는 등 브렉시트의 영향은 우려했던 수준까지 확대되지 않았다"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우리나라는 그동안 여러 위기를 겪으면서 웬만한 대외 여건 악화에는 쉽게 흔들리지 않는 충분한 대응 여력을 갖추고 있다"며 "대외 건전성 측면에서 세계 7위 수준인 4천억 달러의 외환보유고를 유지하고 있고 단기 외채 비중도 2008년 금융위기 때보다 절반 이하 수준으로 감소했다"고 강조했다.

정부는 지난 25일에도 이찬우 기재부 차관보 주재로 기재부와 산업통상자원부, 금융위, 한국은행, 금융감독원, 국제금융센터 등 관계자가 참석한 가운데 브렉시트 이후 금융시장 동향과 주요국 대응 현황에 대한 '관계기관 합동점검반' 회의를 열었다.

이 자리에서 정부는 국내외 경제·금융시장에 대한 24시간 모니터링체계를 유지하면서 금융기관 유동성 상황을 면밀히 모니터링하는 등 기관 간 협력을 강화하기로 했다.

또 금융 변동성이 실물 부문으로 옮아가지 않도록 산업부 1차관을 중심으로 한 실물경제 상황점검반을 가동하는 등 수출 등 동향도 철저히 점검하기로 했다.

정부는 "필요할 경우 '컨틴전시 플랜(비상계획)'에 따라 가용수단을 모두 동원해 신속하고 단호하게 대응할 계획"이라면서 "합동점검반은 시장이 안정될 때까지 매일 회의를 열어 상황을 철저히 점검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국제회의 참석차 해외 출장 중인 이주열 한은 총재는 당초 계획보다 일찍 귀국해 브렉시트에 관한 대책을 논의하기로 했다.

이 총재는 스위스 바젤에서 열린 국제결제은행(BIS) 연차총회와 세계 경제회의, 아시아지역협의회에 참석하고 28일 귀국할 계획이었지만 귀국일을 하루 앞당겨 오는 27일 귀국할 예정이다.

한은은 이날 오후 장 부총재 주재로 긴급간부회의를 열어 브렉시트 결정 이후 국내외 금융시장 상황을 점검했다.

laecorp@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6/26 19:0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