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브렉시트> 유일호 "금융시장 불안 시 과감한 시장안정 조치"

긴급 경제 상황 점검회의…"앞으로 상황 전개 예측 어려워"
"취약한 세계 경제 회복세 더욱 약화할 수 있어"
<브렉시트> 모두 발언하는 유일호
<브렉시트> 모두 발언하는 유일호(서울=연합뉴스) 김주형 기자 = 유일호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26일 오후 서울 명동 은행회관에서 열린 '브렉시트(영국의 EU 탈퇴 찬반 국민투표) 관련 긴급 경제 상황 점검회의'에서 모두발언 하고 있다.

(서울=연합뉴스) 박의래 기자 = 유일호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영국의 유럽연합(EU) 탈퇴(브렉시트) 결정과 관련해 "향후 금융시장 불안에 대응해 단기적으로는 적기에 과감한 시장안정조치를 취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유 부총리는 26일 서울 중구 은행회관에서 열린 긴급 경제 상황 점검회의에서 "정부는 모든 상황을 염두에 두고 대응을 해 나가겠다"며 이같이 말했다.

유 부총리는 "우리나라 대외건전성은 과거 어느 때보다 견조하며 3천700억 달러가 넘는 외화 보유액을 보유하는 등 현재도 충분한 대응능력을 갖추고 있다"며 "안정적인 유동성 확보방안 등 앞으로의 위기 상황에 대비해서도 대응능력을 확충해 나가겠다"고 설명했다.

국내외 시장 참가자들과의 소통도 강화하기로 했다.

유 부총리는 "우리나라는 건전한 경제 펀더멘털에도 불구하고 과거 글로벌 위기가 발생할 때마다 국내외 투자자들로부터 위기 가능성에 대한 과도한 우려가 제기됐다"며 "불필요한 오해가 발행하지 않도록 외국 투자자 및 신용평가기관 등과 소통에도 더욱 많은 관심과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국제공조도 강조했다.

유 부총리는 "브렉시트 직후 금융시장이 불안해지자 유럽중앙은행(ECB), 주요 7개국(G7) 등은 신속하게 추가적인 통화완화, 유동성 공급 등을 통한 시장 안정화 의지를 피력했다"며 "우리 정부도 주요 20개국(G20) 및 한·중·일 국제금융기구 등 다양한 채널을 통해 글로벌 금융 안정성 제고를 위해 노력하겠다"고 설명했다.

그는 "영국의 EU 탈퇴와 그 파급효과는 단기간에 쉽게 해소되기 어려운 중장기적인 문제"라며 "EU 체제변화와 세계 경제·무역에 미치는 영향 등 여러 가지 구조적 변화를 긴 호흡을 가지고 주의 깊게 바라보면서 대응방향을 마련하겠다"고 설명했다.

브렉시트가 세계 경제에 미칠 영향에 대해서는 "이번 시장불안은 과거에 겪었던 몇 차례의 금융위기와는 성격이 다르게 진행되고 있고, 앞으로의 상황 전개는 더욱 예측이 어렵다"고 우려했다.

유 부총리는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나 ECB, 일본은행(BOJ)의 통화 정책에 대한 불확실성이 커졌다"며 "이번 브렉시트는 세계 경제 여건이 매우 취약한 상태에서 발생했다는 점에서 우려된다"고 말했다.

그는 "브렉시트는 금융시장 충격과 교역 감소 등으로 취약한 세계 경제의 회복세를 더욱 약화시킬 수 있다"며 "몸이 건강한 때는 웬만한 질병도 쉽게 이겨낼 수 있지만 허약한 상태에서는 작은 질병에도 위험해질 수 있는 것과 같은 이치"라고 설명했다.

유 부총리는 "이번 브렉시트에 따른 영향은 장기간 지속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그는 "그간 유사한 전례가 없고 다양한 국가들의 이해관계가 걸려있는 만큼 영국의 EU 탈퇴 협상이 장기화하고 그 기간에 금융시장의 변동성도 지속할 가능성이 있다"며 "금융 분야의 세계화를 이끌었던 영국이 역주행한다는 점에서 앞으로 세계 경제의 흐름이 어떻게 변화할 것인지에 대해서도 고민해야 한다"고 말했다.

한편 이날 회의에는 유 부총리와 최상목 기재부 1차관, 정은보 금융위 부위원장, 장병화 한국은행 부총재, 이찬우 기재부 차관보, 송인창 기재부 국제경제관리관(차관보), 현정택 대외경제정책연구원장, 신성환 한국금융연구원장, 안동현 자본시장연구원장, 정규돈 국제금융센터 원장, 정은영 홍콩상하이은행(HSBC) 대표, 박승구 뱅크오브아메리카(BOA) 메릴린치 총괄대표, 오인환 한국 SG(소시에떼 제네럴) 증권 대표이사 등이 참석했다.

laecorp@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6/26 18:3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