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이라크군 "팔루자 IS서 완전 해방" 선언…모술 탈환작전 탄력(종합)

팔루자 찾은 이라크 총리 승리 자축…"모술도 곧 되찾겠다" 다짐
이라크군 탈출 민간인 폭행·고문 논란도

(카이로=연합뉴스) 한상용 특파원 = 이라크 정부군이 26일(현지시간) 수니파 무장조직 이슬람국가(IS)로부터 팔루자를 완전히 탈환했다고 선언했다.

이라크군 사령관 압둘 와합 알사디 중장은 이날 오전 "팔루자시가 한 달간의 전투 끝에 IS로부터 완전히 해방됐다"고 공식 발표했다고 이라크 국영 매체와 AP통신이 보도했다.

알사디 중장은 "우리는 이 도시의 중심부인 골란 지구에서 팔루자가 해방됐음을 선포한다"며 "이라크 국민에게 팔루자 전투가 종료됐다는 좋은 소식을 전하게 됐다"고 말했다.

이라크 국영TV에는 이라크 군인들이 팔루자 해방을 축하하고자 하늘을 향해 총을 쏘거나 이라크 국기를 흔드는 장면이 방영됐다.

이라크군의 해방 선언 직후 하이데르 알아바디 이라크 총리도 팔루자를 방문해 승리를 자축했다.

알아바디 총리는 팔루자의 한 병원 앞에서 "모든 이라크인에게 기쁜 일이니 모두 축하해달라"며 "곧 모술에도 우리의 국기를 올릴 것"이라고 말했다고 국영TV 알이라키야가 전했다.

강경 수니파의 밀집 거주지역인 팔루자는 수도 바그다드에서 서쪽으로 50㎞ 정도 떨어진 곳에 있으며 IS가 2014년 1월 장악했다. IS가 이라크와 시리아에서 처음 점령한 주요 도시이기도 하다.

알아바디 총리는 지난 17일 국영TV에 나와 IS로부터 "팔루자 대부분 지역을 탈환했다"고 선포했으나 일부 지역에서는 양측간 전투가 간헐적으로 벌어졌다.

당초 IS의 반격이 거세 완전 탈환까지 오랜 시간이 걸릴 것으로 관측됐으나 예상보다 빠른 탈환으로 이라크군의 다음 목표인 모술 탈환 작전에 탄력이 붙게 됐다.

팔루자 탈환 작전 중 IS 조직원 최소 1천800명이 사망했으며 나머지 조직원들은 도주했다고 알사디 사령관은 현지 매체에 말했다.

IS는 여전히 이라크 제2도시인 모술을 비롯한 이라크 북부와 서부 일부 지역을 장악하고 있다. 이라크군은 지난주 모술 탈환을 목표로 인근 카이야라 마을 탈환 작전에 돌입했다.

다만 이라크군이 팔루자 탈환 작전 중 IS와 연계성 조사를 이유로 이 지역 출신 주민을 무더기 잡아 가두면서 인권 침해 논란도 일고 있다.

아랍권 위성매체 알아라비아와 AFP통신에 따르면 이라크군은 팔루자를 떠난 2만여명에 대해 신원조사를 벌이고 있다.

이라크군은 팔루자 전투로 피란길에 오른 민간인 사이에 숨어 도주하려는 IS 대원들을 적발하고자 이러한 조사를 진행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라크 합동작전 사령부 대변인은 "구금자 중 2천185명은 증언과 다른 정보 등을 토대로 용의 선상에 올라와 있다"며 "1만 1천605명은 풀려났고 약 7천명은 여전히 조사를 받고 있다"고 말했다.

이라크군과 IS의 유혈 충돌로 팔루자가 격전지로 바뀌자 이달 초부터 지금까지 수만 명이 이 도시를 빠져나갔다.

유엔에 따르면 탈환 작전으로 8만5천명이 집을 떠나 이라크 정부가 급히 세운 캠프로 몰려들었다.

이후 이라크군은 팔루자 도심을 포함한 대부분 지역을 장악한 후 대피하던 민간인을 대상으로 검문을 벌였다.

이 가운데 10대 청소년과 남성 주민은 별도의 조사를 받았고 일부는 심층 심문을 받기도 했다.

조사를 받은 주민 일부는 "정부군이 폭행이나 고문을 가했다"고 폭로하기도 했다.

한 남성은 이라크군을 지원하는 시아파 민병대 '민중동원군'(PMF)이 "마실 것과 먹을 것도 주지 않고 나흘간 구금했다"라고 말했다.

지난주에는 가족이나 친척 무리가 이라크군 캠프로 몰려가 최근 실종된 남성 수백명의 생사를 묻는 일도 있었다.

앞서 알아바디 총리는 "어떠한 권력 남용 행위에 기소할 수 있다"고 경고했지만, 국제 인권단체 휴먼라이츠워치(HRW)도 이라크군의 과도한 무력행사에 우려를 나타냈다.

이에 따라 HRW는 팔루자 민간인을 계속해서 분노하게 할 수 있는 잔혹 행위를 자제해 달라고 이라크군과 경찰에 촉구했다.

HRW는 또 이라크 연방경찰과 친정부 민병대가 최근 팔루자 동북부 시즈르 전투 현장에서 달아나던 17명 이상을 처형했다는 보고를 받기도 했다고 전했다.

이라크군 "팔루자 IS서 완전 해방" 선언…모술 탈환작전 탄력(종합) - 2
이라크군 "팔루자 IS서 완전 해방" 선언…모술 탈환작전 탄력(종합) - 3
이라크군 "팔루자 IS서 완전 해방" 선언…모술 탈환작전 탄력(종합) - 4

gogo213@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6/27 01:2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