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비씨카드골프- 오지현, 역전 연장 우승(종합)

여고생 성지은 돌풍 18번홀 트리플보기로 좌절

(안산=연합뉴스) 권훈 기자 =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투어 3년차 오지현(20·KB금융)이 짜릿한 역전 우승으로 생애 두 번째 우승컵을 안았다.

-비씨카드골프- 오지현, 역전 연장 우승(종합) - 2

오지현은 26일 경기도 안산 대부도 아일랜드 골프장(파72·6천522야드)에서 열린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투어 비씨카드·한경 레이디스컵 최종일 연장전에서 여고생 아마추어 성은정(17·금호중앙여고)과 최은우(21·볼빅)를 따돌리고 정상에 올랐다.

지난해 ADT 캡스 챔피언십에서 생애 첫 우승을 일궜던 오지현은 7개월 만에 우승 트로피를 하나 더 보탰다.

극적인 우승이었다.

오지현은 18번홀(파5) 티잉그라운드에 올라설 때만 해도 성은정에 4타차, 그리고 이미 경기를 끝낸 최은우에 1타 뒤져 있었다.

오지현은 "우승은 상상도 못했다"면서 "마지막 홀을 버디로 멋지게 마무리하자는 생각 밖에 없었다"고 말했다.

그런데 상상도 못한 일이 현실이 됐다. 우승을 눈앞에 뒀던 성은정이 티샷을 당겨쳐 왼쪽 OB 구역으로 볼을 날려버렸다. 성은정은 네번째샷마저 깊은 러프에 빠트렸다.

여섯번만에 겨우 그린에 볼을 올린 성은정은 4m 더블보기 퍼트를 실패해 3타를 잃었다.

오지현은 3m 버디 기회를 놓치지 않았다. 오지현은 버디 퍼트를 넣고선 두팔을 치켜들고 캐디를 맡은 아버지와 환호했다. 오지현은 "성공하면 연장에 나간다는 사실을 알고 있었다"고 말했다.

4라운드를 1언더파 71타로 마친 오지현과 1오버파 73타로 마무리한 성은정, 그리고 2타를 줄인 최은우는 4라운드 합계 10언더파 278타로 연장전에 나섰다.

18번홀에서 벌어진 연장전에서 오지현은 세 선수 가운데 가장 먼저 세번째샷을 쳤지만 가장 가깝게 홀에 붙였다.

3m 버디 퍼트를 성공해 거짓말 같은 역전 드라마를 완성했다.

오지현은 "전날 3라운드와 앞서 4라운드에서도 18번홀에서 버디를 잡아냈기에 자신 있었다"고 말했다.

오지현은 "경기가 초반에는 너무 안 풀려서 힘들었지만 끝까지 포기하지 않고 최선을 다했더니 행운이 찾아왔다"면서 "역시 골프는 장갑을 벗어봐야 안다"고 덧붙였다.

우승 상금 1억4천만원을 받은 오지현은 상금랭킹 6위(2억7천900만원)로 올라섰다.

-비씨카드골프- 오지현, 역전 연장 우승(종합) - 3

2, 3라운드 내내 선두를 달린 끝에 4라운드에서도 17번홀까지 3타차 선두를 달려 4년만에 아마추어 우승을 바라봤던 성은정은 막판 긴장감에 무너졌다.

하지만 성은정은 175㎝의 큰 키와 남자 선수 못지 않은 당당한 체격에서 뿜어나오는 괴력의 장타와 프로 선수 못지 않은 샷 메이킹으로 차세대 골프 여왕으로 기대를 모았다.

함께 국가대표로 활동한 오지현은 "쇼트게임만 좀 더 다듬는다면 한국여자프로골프를 짊어질 대들보가 될 것"이라고 칭찬했다.

작년에 데뷔해 상금 60위로 가까스로 시드를 지킨데 이어 올해도 중하위권을 맴돌던 최은우는 2라운드 66타에 이어 코스가 한결 어려운 3, 4라운드에서도 이틀 연속 2타씩 줄여 생애 최고 성적을 거뒀다.

박성현(23·넵스)은 3타를 줄였지만 1타가 모자라 연장전에 합류하지 못해 공동 4위(9언더파 279타)에 올랐다.

khoo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6/26 18:3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