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터키, 교황 발언에 또 반발 "매우 유감…십자군적 사고방식"

교황, 아르메니아 방문 마지막 날…터키 인접 국경 방문해 공존 주문

(로마=연합뉴스) 현윤경 특파원 = 아르메니아를 방문 중인 프란치스코 교황이 1915년 터키의 아르메니아인 대량학살을 계획된 '인종학살'이라고 말한 것에 대해 터키가 또 반발하고 나섰다.

누레틴 카니클리 터키 부총리는 25일 교황의 발언이 "극히 유감스럽다"며 "이는 십자군적 사고방식을 보여주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터키는 프란치스코 교황이 작년 4월 바티칸에서 열린 아르메니아 참사 100주년 기념 미사에서 1915년부터 몇 년 간 오스만제국이 아르메니아인 다수를 숨지게 한 사건을 '20세기의 첫 인종학살'이라고 언급하자 바티칸 대사를 10개월 동안 터키로 불러들이는 등 강력히 항의한 바 있다.

매사에 솔직하고, 단호한 교황은 그러나 아르메니아에 도착한 첫날부터 거침없이 '인종학살'이라는 일종의 금기어를 사용하며 터키의 전신인 오스만제국의 행위를 비판했다.

터키와 아르메니아는 오스만제국이 아르메니아인을 대규모로 살해한 사건을 학살로 규정하는 문제와 희생자 수 등을 놓고 대립하고 있다.

한편, 프란치스코 교황은 아르메니아 방문 마지막 날인 26일 에치미아진의 사도 교회를 방문해 야외 미사에 참여한 뒤 아르메니아와 터키 접경 지대로 향할 예정이다.

교황은 터키 국경 부근에 있는 코르 비라프 수도원에서 평화를 상징하는 비둘기를 하늘로 날리며 아르메니아와 터키-아제르바이잔 간 반목 해소와 평화 정착을 촉구할 예정이다. 코르 비라프 수도원은 구약 성서의 노아의 방주가 대홍수가 끝난 후 도착했다고 알려진 아라라트산 기슭에 있는 아르메니아 성지 중 한 곳이다.

아르메니아는 301년 기독교를 세계 최초로 국교로 공인했으나 아르메니아 사도 교회는 5세기경 예수의 신성과 인간성 문제를 둘러싼 신학적 논쟁 끝에 가톨릭과 결별했다. 하지만 아르메니아 사도 교회와 가톨릭은 지금도 여전히 친밀한 관계를 유지하고 있다.

터키, 교황 발언에 또 반발 "매우 유감…십자군적 사고방식" - 2

ykhyun14@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6/26 17:5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