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살기 힘들다' 손도끼 난동에 차량강도 벌인 중국동포

(광주=연합뉴스) 박철홍 기자 = 광주 북부경찰서는 이웃 주민에게 흉기를 휘두르고, 차량 강도행각을 벌인 혐의(특수상해 등)로 중국동포 유모(46)씨를 붙잡아 조사하고 있다고 26일 밝혔다.

유씨는 지난 25일 오후 7시께 광주 북구 풍향동의 한 이웃 주민의 주택에서 손도끼를 들고 난동을 피워 지인 A(50)씨를 다치게 한 혐의를 받고 있다.

또 도주과정에서 주차된 차량 유리창을 파손해 금품을 훔치다 이를 막아선 차량 주인을 폭행한 혐의도 받고 있다.

조사결과 유씨는 아래층에 사는 이웃 A씨에게 술을 함께 마시자고 했다가 거부당하자 술김에 격분해 흉기를 휘두른 것으로 드러났다.

함께 몸싸움하며 흉기를 빼앗는 과정에서 A씨는 얼굴에 작은 상처를 입었다.

'신고하겠다'는 A씨의 외침에 도주한 유씨는 약 300m 떨어진 곳에 주차된 차량 유리창을 벽돌로 파손해 차량에서 현금 15만원과 가방을 훔쳐 달아나다 차량 주인에게 제지당했다.

차량 주인을 폭행하고 다시 도망가던 유씨는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에 붙잡혔다.

5년 전 방문 비자를 받고 중국에서 한국에 들어와 일용직 일을 하며 살던 유씨는 최근 일거리가 끊겨 생활고에 시달려온 것으로 조사됐다.

술에서 깬 유씨는 뒤늦게 범행을 저지른 사실을 반성하며 "강제 추방해 달라"고 요구했으나 경찰은 구속영장을 청구해 처벌받게 할 계획이다.

pch80@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6/26 17:1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