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檢 '롯데면세점 입점로비' 수사 진척…신영자 곧 소환

이원준 롯데쇼핑 대표 참고인 조사…부당거래 단서 포착
[연합뉴스TV 제공]
[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안희 이보배 기자 = 정운호 전 네이처리퍼블릭 대표의 롯데면세점 입점 로비 의혹을 겨냥한 검찰 수사가 속도를 내고 있다.

이 사건을 수사하는 서울중앙지검 방위사업수사부(박찬호 부장검사)는 24일 이원준 롯데쇼핑 대표를 참고인 자격으로 출석시켜 조사한 것으로 26일 전해졌다.

이 대표는 2012년부터 2014년까지 호텔롯데 롯데면세점 대표이사 부사장을 지냈다.

그의 재직 시기는 정 전 대표가 신영자 롯데장학재단 이사장 등을 상대로 면세점 입점을 위해 금품 로비를 벌였다는 의혹이 불거진 시기와 겹친다.

검찰은 이 대표를 상대로 네이처리퍼블릭의 롯데면세점 입점과 매장 관리 용역계약이 체결된 과정 전반을 조사했다.

檢 '롯데면세점 입점로비' 수사 진척…신영자 곧 소환 - 2

특히 네이처리퍼블릭이 매장 위탁 관리 업체를 끼고 입점한 배경과 '윗선' 존재 등을 집중 추궁한것으로 알려졌다.

네이처리퍼블릭은 신 이사장의 아들 장모씨가 소유한 명품 유통사 B사와 입점 컨설팅 및 매장 관리 위탁계약을 맺고 있었다.

이처럼 형식적인 외관을 갖춘 뒤 정 전 대표가 면세점 입점이나 매장 관리를 위한 청탁성 금품을 신 이사장에게 건넸다는 게 의혹의 뼈대다.

신 이사장은 2012년부터 지난해까지 정 전 대표로부터 10억∼20억원 정도를 '뒷돈'으로 챙겼다는 의혹에 휩싸여 있다.

검찰은 이 대표 조사에 앞서 정 전 대표와 신 이사장 사이의 금품거래 의혹을 뒷받침할 단서를 상당수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로비 관련 증거자료를 파기하라고 지시했다가 증거인멸 교사 혐의로 구속된 B사 대표 이모씨 등을 통해 의혹을 뒷받침할 진술도 일부 끌어낸 것으로 전해졌다.

그 결과 검찰은 B사가 사실상 신 이사장이 운영하는 회사라는 사실을 파악했다. 정 전 대표가 B사에 용역비 등 명목으로 지급한 돈이 청탁성 금품이라는 정황도 포착됐다.

검찰은 조만간 신 이사장을 불러 조사할 방침이다. 이르면 이번 주에 조사가 이뤄질 수 있다는 관측도 일각에서 나온다.

이 대표와 신 이사장은 롯데면세점 입점 로비 의혹과 별도로 호텔롯데의 리조트 인수를 둘러싼 의혹을 놓고도 향후 검찰 조사를 받을 전망이다.

호텔롯데는 2013년 8월 롯데제주 및 부여리조트를 인수·합병하는 과정에서 부지를 시세보다 낮은 가격으로 사들여 부당 이득을 챙겼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당시 인수·합병 의사결정에는 신 이사장과 이 대표 등도 관여한 것으로 전해졌다.

prayerah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6/26 17:3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