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브렉시트> 이주열 한은 총재, 내일 급거 귀국(종합)

귀국 직후 긴급간부회의 열어 대응방안 논의
한은, 일요일에 부총재 주재 회의 열어 국내외 시장 점검
이주열 한국은행 [연합뉴스 자료 사진]
이주열 한국은행 [연합뉴스 자료 사진]

(서울=연합뉴스) 노재현 기자 = 해외 출장 중인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가 조기 귀국해 브렉시트(영국의 유럽연합 탈퇴)와 관련한 대책을 논의한다.

한국은행은 스위스 바젤에서 열린 국제결제은행(BIS) 회의에 참석 중인 이 총재가 오는 27일 귀국할 예정이라고 26일 밝혔다.

이 총재는 25일부터 이틀간 바젤에서 BIS 연차총회와 세계경제회의, 아시아지역협의회에 참석하고 28일 귀국할 계획이었지만 귀국일을 하루 앞당긴 것이다.

한은 관계자는 "총재가 브렉시트 문제로 당초 계획보다 일찍 귀국하기로 했다"며 "귀국 즉시 긴급간부회를 소집해 브렉시트 투표결과 이후 국내외 금융시장 동향을 점검하고 대응 방안을 논의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지난 23일 출국한 이 총재는 출장 중에도 브렉시트 문제를 챙겼다.

이 총재는 브렉시트가 결정된 지난 24일 통화금융대책반 회의에 참석 중이던 장병화 부총재와 전화통화를 하고 대응 방안을 점검했다.

한편, 한은은 일요일인 26일 오후 장 부총재 주재로 긴급간부회의를 열어 브렉시트 결정 이후 국내외 금융시장 상황을 점검했다.

특히 뉴욕, 워싱턴, 런던, 프랑크푸르트, 도쿄, 베이징 등 국외사무소와 '컨퍼런스콜'(전화회담)을 통해 각국 금융·외환시장 상황과 중앙은행 대응을 살펴보고 전망을 논의했다.

한은은 27일에는 국내 주식시장 및 외환시장이 개장하기 전인 오전 8시 브렉시트에 관한 제3차 통화금융대책반회의를 개최할 예정이다.

noja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6/26 17:3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