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與, 野2당 '도덕성 악재' 연발에 공세수위 강화

(서울=연합뉴스) 배영경 기자 = 새누리당은 26일 국민의당과 더불어민주당에서 도덕성 악재가 연달아 터지자 야권에 대한 공세의 고삐를 바짝 쥐어틀었다.

'새로운 정치'를 약속했던 국민의당에서 김수민 의원의 리베이트 수수 의혹이 터진 데 이어 '약자의 대변인'을 자처했던 더민주 서영교 의원의 가족 채용 논란까지 겹치자 새누리당이 비판의 목소리를 본격적으로 높이는 모양새다.

검찰은 리베이트 수수를 지시하고 보고받은 의혹이 제기된 국민의당 박선숙 의원을 오는 27일 오전 불러 조사하고, 같은 날 앞서 구속영장이 전격 청구된 왕주현 사무부총장에 대해서도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진행할 예정이다.

특히 김 의원 측 변호인 의견서를 보면 왕 부총장은 리베이트 수수는 물론 허위계약서 작성과 관련해 "국민의당과 관련 없는 일로 하라"고 지시하는 등 구체적으로 관여한 정황이 드러난 상태다.

與, 野2당 '도덕성 악재' 연발에 공세수위 강화 - 2

이와 관련 새누리당 김도읍 원내수석부대표는 이날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검찰수사가 진행되고 있는데 정치권이 개입할 수는 없기 때문에 일단 검찰수사를 지켜봐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나 왕 부총장이 김 의원에게 허위진술을 조언했다는 부분에 대해서는 "만일 관련 보도가 사실이라면 그건 정말 큰 문제이며, 있을 수 없는 일이 일어난 것"이라고 강력하게 비판의 목소리를 냈다.

김명연 원내대변인도 통화에서 "국민의당이 새로운 정치를 하겠다며 정치권 밖에서 김 의원을 새롭게 발탁했는데 이런 사태가 벌어졌다"고 지적했다.

이어 "검찰이 왕 부총장에 사전 구속영장을 청구했을 때는 상당한 증거를 확보했기 때문인데 '당에서는 몰랐다, 사무총장도 몰랐다'라며 꼬리 자르기 식 대응은 국민을 더욱 실망하게 할 것"이라면서 "당 차원에서 진상을 어서 공개하고 사과함으로써 수습해야 한다"고 말했다.

與, 野2당 '도덕성 악재' 연발에 공세수위 강화 - 3

새누리당은 '가족 보좌진 채용' 논란에 휩싸인 더민주 서 의원에 대해서도 비판의 화력을 키웠다.

민경욱 원내대변인은 이날 오후 서면 논평을 통해 "국민의 공분을 사는 서 의원의 충격적인 '특권 남용'을 두고 당 차원에서 감찰을 실시한다고 하는데, 이 와중에 더민주가 서 의원의 관련 문제를 파악하고도 지난 총선 때 공천을 줬다는 보도까지 나왔다"고 밝혔다.

이어 "더민주의 '도덕성 부재' 현실을 확인시켜주는 일이고 결국 이번 조치도 공천 때처럼 '제 식구 감싸기'에 그칠 것이란 우려가 나온다"고 말했다.

또한 "당 차원의 서 의원 특권 남용에 대한 '묵인 의혹'까지 나오는 마당에 김종인 대표가 마땅히 적극적으로 나서야 한다"면서 "오늘이라도 거듭 국회 윤리특별위원회 회부 등 단호한 조치를 내려야 할 것"이라고 촉구했다.

ykba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6/26 17:1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