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코리아탁구오픈- 남녀복식 아쉬운 준우승…중국 전 종목 싹쓸이(종합)

남녀 단식 쉬신·딩닝, 랭킹 1위 마롱·리우쉬웬 꺾고 '정상'

(인천=연합뉴스) 김태종 기자 = 한국 탁구 남녀 복식이 만리장성에 막혀 코리아오픈 탁구대회에서 아쉬운 준우승에 머물렀다.

이상수(26·삼성생명)-정영식(24·미래에셋대우) 조는 26일 인천 남동체육관에서 열린 국제탁구연맹(ITTF) 월드투어 슈퍼시리즈 코리아오픈 대회 마지막 날 남자복식 결승에서 중국의 쉬신-장지커 조에 세트스코어 0-3으로 패해 2위에 그쳤다.

정영식은 김민석(24·KGC 인삼공사)과 조를 이뤘던 지난해에는 복식에서 우승을 차지했으나, 2연패에 실패했다.

전날 4강에서 세계랭킹 1,2위 중국의 마롱-판젠동 조를 3-2로 꺾으며 기세가 오른 정영식-이상수 조는 랭킹 3,4위의 쉬신-장지커와 결승에서 매 세트 접전을 벌였으나 마지막 벽을 넘지 못했다.

1세트에서는 10점에 먼저 올라서고도 10-12로 역전을 허용했다. 2세트에서도 5-9로 끌려가다 10-10까지 따라붙었으나, 거기까지가 끝이었다.

3세트에서는 8-9까지 추격하며 마지막 힘을 발휘했으나, 연속 2 포인트를 내주며 결국 무릎을 꿇었다.

앞서 열린 여자복식에서도 전지희(24·포스코에너지)-양하은(22·대한항공) 조가 중국의 리우쉬웬-딩닝 조에 0-3(9-11, 7-11, 4-11)으로 완패했다.

이로써 리우올림픽을 40여 일 앞두고 열린 이번 대회에서도 중국이 전 종목을 싹쓸이하며 세계 최강임을 다시 한 번 증명했다.

중국은 남자 단식에서는 세계랭킹 1위 마롱과 리우쉬웬이 3위 쉬신과 2위 딩닝에 각각 우승을 내줬다.

마롱은 쉬신에 3-4로 석패했고, 리우쉬웬은 딩닝에 1-4로 덜미가 잡혔다. 쉬신과 딩닝은 이번 대회 단·복식에서 모두 우승하며 2관왕에 올랐다.

특히, 코리아오픈 마지막 경기인 쉬신과 마롱의 대결은 마치 올림픽 결승전을 보듯 접전을 벌였다.

마지막 세트까지가는 치열한 명승부를 펼친 이들은 세계 최고의 기량을 선보여 관중들로부터 많은 박수를 받았다.

taejong75@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6/26 18:3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