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송중기 "아직도 믿기지 않는 순간 많아"…대만 팬 4천명 만나

(서울=연합뉴스) 윤고은 기자 = 아시아 팬미팅 투어를 돌고 있는 송중기가 25일에는 대만 팬들을 만났다.

송중기는 이날 대만 국립대 체육관에서 4천여 명의 팬들과 함께했다고 소속사 블러썸엔터테인먼트가 26일 밝혔다.

현지 팬들을 위해 대만 영화 '나의 소녀시대' 속 남자 주인공의 복고풍 패션에 롤러스케이트를 신고 무대에 오른 송중기는 영화 OST인 '작은 행운'을 부르기도 했다.

송중기 "아직도 믿기지 않는 순간 많아"…대만 팬 4천명 만나 - 2

'태양의 후예'로 한류스타가 된 그는 "돌이켜보면 저에게는 과분하고 아직도 믿기지 않는 순간들이 많다"며 "제가 정말 큰 사랑을 받고 있는 배우라고 느꼈고, 여러분께 받은 사랑을 어떻게 돌려 드려야 하는지 고민도 많이 하게 된 시간"이라고 말했다.

그는 팬들의 궁금증에 답하는 코너에서 "평소 깨끗하다기보다는 좀 지저분한 편"이라고 고백했고, "유치원 다닐 때는 정말 아무도 못 말리는 말썽꾸러기였다"고 돌아봤다.

또 "요리를 잘 못 하는 편이고, 제가 만든 요리에는 친구들이 손을 대지 않더라" 등의 이야기를 들려줬다.

송중기 "아직도 믿기지 않는 순간 많아"…대만 팬 4천명 만나 - 3

이날 팬미팅에는 가수 거미가 초대 손님으로 등장해 '태양의 후예' OST '유 아 마이 에브리싱'을 들려주며 드라마의 감동을 재현했다.

또 홍콩의 유명 배우 출신 감독 쩡즈웨이(曾志偉)가 영상편지를 통해 "송중기 배우는 정말 겸손하고 모범적인 사람이라는 말을 많이 들었다"고 인사했다.

그는 "중기 씨가 저의 팬이라는 얘기 들었는데 사실은 제가 더 중기 씨의 팬"이라며 "'태양의 후예'에서의 연기가 너무 좋았다. 나중에 기회가 된다면 같이 일을 하고 싶고 꼭 만나고 싶다"는 메시지를 전했다.

송중기 "아직도 믿기지 않는 순간 많아"…대만 팬 4천명 만나 - 4

pretty@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6/26 15:3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