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경남 6·25 참전용사 국가 수준 예우…수당 지급 방침(종합)

(창원=연합뉴스) 황봉규 기자 = 경남도가 6·25 전쟁 66주년을 계기로 도내 6·25 참전용사에 대한 예우를 국가 수준으로 추진한다.

26일 경남도에 따르면 오는 가을부터 도내 6·25 참전용사에 대해 국가가 지급하는 참전 명예수당(이하 참전수당) 수준으로 참전수당을 지급하기로 하고 관련 규정을 마련 중이다.

지금까지 참전수당을 지급하지 않았던 도가 참전수당을 지급하면 도내 8천600여 명의 6·25 참전용사가 혜택을 볼 전망이다.

국가보훈처에서는 6·25 참전용사에 대해 매달 20만원의 참전수당을 지급한다.

이에 따라 도는 도내 시·군 별로 한 달에 5만∼10만원을 지급하는 참전수당 예산과 도 예산을 매칭해 국가 지급 수준의 참전수당 지급을 검토할 계획이다.

국가보훈처에 등록된 도내 6·25 참전유공자에게 국가 지급 수준인 한 달 20만원을 지급할 경우 연간 206억원 정도가 필요하다.

도는 참전수당 지급액이 결정되면 시·군에서 주는 참전수당 예산에서 모자라는 금액을 도 예산에 반영할 방침이다.

이러한 참전수당 지급 방침은 다음 달 보건복지부, 일선 시·군과 협의를 거쳐 8∼9월께 확정한다.

경남 6·25 참전용사 국가 수준 예우…수당 지급 방침(종합) - 2

도가 6·25 참전수당을 지급하기로 한 것은 홍준표 지사가 6·25 참전용사를 예우하는 데 적극적으로 지원하겠다는 방침을 밝혔기 때문이다.

홍 지사는 지난 25일 6·25전쟁 66주년 기념식에서 "지금까지 우리가 6·25 참전용사 지원에 관심이 부족했지만, 이번 가을 예산부터 적극적으로 지원하겠다"며 "우선 6·25 참전용사 예우 차원에서 국가가 지급하는 수준으로 참전수당을 지급하도록 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전국 광역자치단체 중 참전수당은 서울, 부산, 대구, 광주, 대전이 월 5만원을 지급하고 경북과 전북은 월 1만원을 지급한다.

경남을 포함해 강원, 전남, 충남은 지급하지 않았다.

bon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6/26 15:4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