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뉴욕의 거리 패션' 담은 NYT 전설의 사진기자 빌 커닝햄 별세

(서울=연합뉴스) 고미혜 기자 = 미국 뉴욕 거리에서 수십 년간 보통 사람들의 패션을 카메라로 기록했던 뉴욕타임스(NYT) 전설의 사진기자 빌 커닝햄이 향년 87세로 별세했다.

NYT는 뇌졸중으로 입원 치료를 받았던 커닝햄이 25일(현지시간) 뉴욕에서 숨을 거뒀다고 밝혔다.

1929년 보스턴에서 태어난 커닝햄은 1948년 하버드대를 중퇴한 후 19살에 뉴욕으로 왔고, 이후 1953년 시카고트리뷴에 패션 관련 글을 싣다 곧 사진으로 관심을 옮겨 거리의 사람들을 찍기 시작했다.

이후 1978년 그가 찍은 여배우 그레타 가르보의 사진이 NYT에 실린 것을 시작으로 NYT에 합류해, 이후 40년간 '온 더 스트리트'(On the Street) 등의 고정 사진 칼럼을 맡아 뉴욕의 거리를 생생하게 전했다.

커닝햄이 매일같이 맨해튼의 거리에서 유니폼과도 같은 파란 재킷을 입고 카메라 가방을 둘러맨 채 자전거를 타고 가는 모습은 뉴욕의 상징과도 같은 모습이었다.

실제로 비영리기구인 뉴욕기념물관리위원회는 2009년 그를 살아있는 기념물로 지정했다. 같은 해 잡지 뉴요커는 그의 칼럼을 "뉴욕의 비공식 연보"라고 표현하기도 했다.

2008년 프랑스 파리로 건너가 프랑스 최고 훈장인 레지옹 도뇌르를 받았으며, 뉴욕 최고급 백화점 버그도프 굿맨에는 그를 기리는 마네킹이 세워졌다.

2010년에는 그의 삶을 다룬 다큐멘터리 '빌 커닝햄 뉴욕'이 개봉하기도 했다.

고인의 사망 소식이 전해진 후 딘 베케이 NYT 편집국장은 "빌 커닝햄은 매우 윤리적인 언론인이었고 패션에 대해 매우 개방적이었다"며 "그의 거리 사진들을 보는 것은 뉴욕의 모든 것을 보는 것"이라고 말했다.

빌 더블라지오 뉴욕 시장은 커닝햄이 파란 재킷을 입고 자전거를 탄 트레이드마크와도 같은 모습으로 영원히 기억될 것이라며 "그러나 무엇보다도 우리는 그가 사진에 담은 뉴욕의 생생하고 활기찬 모습을 기억할 것"이라고 추모했다.

'뉴욕의 거리 패션' 담은 NYT 전설의 사진기자 빌 커닝햄 별세 - 2
'뉴욕의 거리 패션' 담은 NYT 전설의 사진기자 빌 커닝햄 별세 - 3

mihy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6/26 15:3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