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檢, 고재호 前사장 재임기간 5조4천억원대 회계사기 적발(종합)

"고의적인 회계사기 전모 규명"…2012∼2014년 자기자본 기준 분석
회계조작·사기대출 '윗선' 추적…남상태 前 사장은 내일 소환조사

(서울=연합뉴스) 안희 이보배 기자 = 고재호 전 사장이 재임했던 2012년부터 2014년 사이에 대우조선해양에서 빚어진 분식회계(회계사기) 규모는 5조4천억원대에 이르는 것으로 조사됐다.

26일 검찰에 따르면 검찰 부패범죄특별수사단(단장 김기동 검사장)은 최근 대우조선 최고재무책임자(CFO)였던 산업은행 부행장 출신 김모(구속)씨의 구속영장 범죄사실에 이 같은 분식회계 규모를 적시했다.

분식회계 규모는 순 자산(자기자본)이 회계부정으로 조작된 규모를 따졌다. 금융감독 당국에서도 같은 방식을 쓴다.

분식회계를 거쳐 부풀려진 금액이 매년 공시된 회사 사업보고서 등에 자기자본인 것처럼 반영됐는데, 이 금액이 3년간 5조4천억원에 달한다는 것이다.

영업이익을 조작한 규모로만 따지면 3년간의 분식회계 액수는 2조원대에 이르는 것으로 파악됐다.

대우조선은 2012년부터 2014년 사이에 해양플랜트 사업이나 선박 사업에서 예정된 원가를 임의로 축소한 뒤 매출액이나 영업이익을 과대 계상하는 수법으로 분식회계를 저지른 것으로 드러났다.

대우조선은 관리 당국이자 대주주인 산업은행과 회사 경영 목표치를 정한다.

이 목표치를 달성할 것처럼 보이기 위해 실무 직원들이 목표치에 맞춰 예정 원가를 조작했다고 검찰은 설명했다.

대우조선은 자회사 손실을 일부러 누락하는 등 회계상 영업외 이익으로 반영될 부분도 조작한 것으로 드러났다.

이 같은 회계조작을 통해 재무구조를 허위로 꾸민 뒤 회사채와 기업어음을 발행하고 금융권의 대출을 받은 것으로 조사됐다.

대우조선의 재무가 건전한 것처럼 속은 채 빚어진 금융피해 규모는 10조원을 넘어서는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이 추적 중인 대우조선 분식회계는 남상태 전 사장이 재임했던 2006년부터 시작된다.

현재 규명된 분식회계는 2012∼2014년 범위일 뿐이라는 점에서 향후 대우조선의 회계부정 규모는 수조원 이상 늘어날 것으로 점쳐진다.

검찰 관계자는 "일본식 용어인 분식회계의 실질은 고의적인 '회계 사기'(accounting fraud)이며 영미권에서도 같은 용어를 쓴다. 우리도 장차 이런 용어를 사용하는 게 맞지 않을까 생각한다"며 "대출을 받거나 회사채·기업어음을 팔기 위해, 주식투자를 하거나 성과급을 받기 위해 사기를 했다는 것이 이번 사건의 본질"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그는 "사실상 공기업인 대우조선해양에서 조직적인 대규모 회계 사기가 있었다는 것은 심각하고 중대한 문제이며 회계 사기 범행의 전모 규명을 목표로 수사를 진행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검찰은 분식회계를 지시했거나 보고받는 등 관여했는지를 규명하기 위해 27일 오전 남 전 사장을 피의자 신분으로 불러 조사한다. 조만간 고 전 사장도 소환 조사할 것으로 알려졌다.

수사팀의 관계자는 "현재 단계에 비춰 보면 분식회계와 대출 사기의 책임은 CFO였던 김씨와 그 '윗선'에 있다고 판단하고 있다"고 말했다.

檢, 고재호 前사장 재임기간 5조4천억원대 회계사기 적발(종합) - 2

prayerah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6/26 16:2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