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박준원, 일본프로골프 ISPS 한다 글로벌컵 우승

슈워츨·해링턴 등 세계 톱 랭커들 제치고 일본에서 첫 승
박준원. [연합뉴스 자료사진]
박준원.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김동찬 기자 = 박준원(30·하이트진로)이 일본프로골프 투어(JGTO) ISPS 한다 글로벌컵 2016(총상금 1억엔) 우승을 차지했다.

박준원은 26일 일본 이시카와현 하쿠이시 도키노다이 컨트리클럽(파71·6천834야드)에서 열린 대회 마지막 날 4라운드에서 5언더파 66타를 기록했다.

최종합계 17언더파 267타의 성적을 낸 박준원은 에밀리아노 그리요(아르헨티나)와 동률을 이뤄 연장전을 벌인 끝에 우승 상금 2천만엔(약 2억2천만원)의 주인공이 됐다.

2014년 한국프로골프(KPGA) 투어 GS칼텍스 매경오픈에서 우승한 박준원은 JGTO에서 생애 첫 우승의 기쁨을 누렸다.

이번 대회에는 샬 슈워츨(남아공), 파드리그 해링턴(아일랜드) 등 세계적인 선수들이 출전했다.

2011년 마스터스 우승자 슈워츨은 13언더파 271타로 공동 5위, 메이저 대회에서 3승을 거둔 해링턴은 12언더파 272타, 공동 9위에 올랐다.

박준원과 연장 승부를 벌인 그리요 역시 지난해 10월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프라이스닷컴오픈에서 우승한 선수다.

한국 선수들은 올해 JGTO 9개 대회에서 6승을 합작했다.

김경태(30·신한금융그룹)가 혼자 3승을 거뒀고 송영한(25·신한금융그룹)과 조병민(27), 박준원이 1승씩 더했다.

시즌 상금 3천194만9천277엔이 된 박준원은 상금 순위 4위에 올랐다.

김경태가 8천411만130엔으로 1위를 지켰다. 상금 2위 이케다 유타(일본)의 4천628만5천608엔과는 3천782만엔 차이가 난다.

emailid@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6/26 14:4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