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이대호, 2타점 결승타…오승환과 맞대결은 불발


이대호, 2타점 결승타…오승환과 맞대결은 불발

이대호
이대호(세인트피터즈버그<美플로리다주> AFP/Getty=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김승욱 기자 = 이대호(34·시애틀 매리너스)가 첫 타석에서 2타점 적시타를 때려 팀을 승리로 이끌었다.

이대호와 오승환(34·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의 맞대결은 이뤄지지 않았다.

이대호는 26일(한국시간) 미국 워싱턴주 시애틀의 세이프코 필드에서 열린 세인트루이스와 홈경기에 6번 타자 1루수로 선발 출전해 3타수 1안타 1볼넷 2타점으로 경기를 마쳤다.

그는 4경기 연속 선발 라인업에 이름을 올렸다.

이대호
이대호(세인트피터즈버그 AP=연합뉴스)

이대호는 0-0으로 맞선 1회말 만루에서 세인트루이스 우완 선발 투수 마이크 리크의 3구째 시속 148㎞(92마일) 싱커에 방망이를 휘둘러 우익수 앞으로 타구를 보냈다.

그 사이 2, 3루 주자가 홈을 밟으면서 시애틀은 2-0으로 앞섰다.

이대호는 이후 2루까지 진루했지만 홈으로 돌아오지는 못했다.

텍사스가 경기 끝까지 리드를 유지하면서 이대호의 안타는 결승타로 기록됐다.

그는 5-0으로 앞선 2회말 2사 2, 3루에서는 유격수 땅볼로 돌아섰고, 5-4로 추격당한 5회말에는 바뀐 투수 타일러 라이언스를 상대로 볼넷을 골라 출루했다.

오승환
오승환(AP=연합뉴스)

이대호는 2루로 진루했지만 이번에도 후속타 불발로 득점을 올리지는 못했다.

그는 7회말에는 선두로 나와 라이언스의 6구째에 루킹 삼진을 당했다.

이대호의 시즌 타율은 0.276에서 0.277(137타수 38안타)로 조금 올랐다.

세인트루이스의 새 마무리 투수 후보인 오승환은 팀이 내내 끌려다닌 경기 상황에 따라 휴식을 취했다.

시애틀은 2연승을 거뒀고, 세인트루이스는 2연패를 당했다.

ksw08@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6/26 14:1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