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광주 국회의원들 "자치구 경계조정 찬성"…논의 점화

선거 때마다 선거구 조정, 구간 불균형 해소 대책 필요

(광주=연합뉴스) 손상원 기자 = 광주 국회의원들이 불균형이 심한 구(區)간 경계조정 필요성에 공감하면서 관련 논의가 탄력을 받을 것으로 보인다.

인구 편차로 선거 때만 되면 선거구가 찢기고 합쳐지는 현상이 사라질 대책이 나올지 주목된다.

국민의당 광주시당 위원장인 김동철(광산갑) 의원은 26일 광주 의원들과 함께한 기자간담회에서 "지역 의원들과 경계조정을 논의한 결과 누구도 반대하지 않고 원칙적으로 합의했다"고 말했다.

간담회에는 전원 국민의당 소속인 지역 의원 8명 가운데 6명이 참석했다.

광주에서 인구가 가장 많아 선거 때마다 조정 대상이 되는 북구(갑) 김경진 의원도 "(출마자들이) 동별 지지성향을 분석해 특정 동이 떨어져 나가는 것을 우려하기도 하지만, 선거결과는 예상과 맞아떨어지지도 않는다"며 경계조정 논의에 힘을 실었다.

김성환 동구청장은 이에 앞서 "선거를 위한 선거구 획정이 아니라 주민편의, 지역균형 발전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구간 경계조정이 합리적이고 신속하게 이뤄져야 한다"고 화두를 던지기도 했다.

동구는 구도심 공동화 등 영향으로 인구 10만이 무너져 조직, 재정 축소를 우려해야 할 형편이다.

지난해 말 기준 광주 구별 인구는 동구 9만9천883명, 서구 30만6천717명, 남구 22만2천741명, 북구 45만749명, 광산구 41만557명이다.

자치구간 불균형은 차치하더라도 총선 때만 되면 의석수 유지를 위해 일부 행정동이 다른 구로 편입되는 현상이 반복됐다.

지난 총선에서도 인구 하한선을 밑도는 동구가 남구 6개 동과 합쳐져 동남을 선거구가 등장했으며 인구가 많은 북구을 일부 동은 북구갑으로 옮겨갔다.

이런 현상에 행정·정치 효율성을 극대화할 경계조정 논의가 시급하다는 여론이 줄곧 있었지만, 정치적 이해관계에 가로막혀 미봉책이 이어졌다.

선거가 임박할 수록 정치적 이해관계가 첨예하게 얽히는 점을 고려하면 총선 직후인 지금이 논의에는 최적기라는 반응도 있다.

광주시도 사회적 합의가 있다면 경계조정을 본격적으로 검토할 것으로 보인다.

다만 지역구 변동을 감수해야 하는 시의회 등 지방의원들이나 일부 주민 반발은 걸림돌로 작용할 수 있다.

구간 경계조정은 해당 자치구, 주민 의견수렴, 지방의회 의결 등을 거쳐 행정자치부의 승인을 받아야 한다.

sangwon700@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6/26 14:1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