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월드리그배구> 5연패 김남성 감독 "중국전도 어려운 경기될 듯"

(서울=연합뉴스) 배진남 기자 = 한국 남자배구가 첫 승 제물로 꼽았던 포르투갈에도 져 5연패를 당하자 김남성 대표팀 감독은 침통한 표정으로 코트를 빠져나갔다.

한국 남자배구 대표팀은 26일(한국시간) 캐나다 서스캐처원주 새스커툰 서스크텔 센터에서 열린 2016 국제배구연맹(FIVB) 월드리그 국제남자배구대회 2그룹 2주차 F조 2차전에서 포르투갈에 세트 스코어 0-3(23-25 26-28 23-25)으로 무릎 꿇어 5연패에 빠졌다.

앞선 경기까지 역시 4연패를 당한 포르투갈은 세계랭킹 30위로, 한국(23위)으로서는 충분히 해볼 만한 상대였으나 오히려 완패를 당해 남은 일정에서 부담이 더 커졌다.

김남성 감독은 "우리나 포르투갈이나 1승을 위해 열심히 뛰었는데 자국에서 (2그룹) 결선리그를 여는 포르투갈의 전력이 생각보다 강했다"며 "2세트에 블로킹 타이밍을 늦춰 접전 상황을 만들긴 했지만 쉽지 않았다. 심판 판정에서도 아쉬운 장면이 세 번은 나왔다"고 경기를 되돌아봤다.
  김 감독은 연패가 길어지는 이유에 대해서는 "바꿔줄 선수가 없다"면서 부상자가 많은 가운데 사흘 연속 경기를 치러야 하는 팀 사정을 들었다.

이날 패배로 한국은 2그룹 잔류에도 위기를 맞았다. 2그룹 잔류를 위해서는 최소한 승점 6이 필요한데 현재 한국의 승점은 2에 불과하다.

3주차 일정이 한국에서 열린다고는 해도 만만찮은 상황이다.

당장 27일 열릴 중국과의 2주차 마지막 경기도 승리를 장담할 수 없다.

허리 통증에서 회복한 곽명우(OK저축은행)가 100%의 몸 상태가 아니라서 유일한 세터인 한선수(대한항공)가 볼 배급을 도맡아야 한다.

목 근육 통증을 안고 있는 문성민(현대캐피탈)도 출전이 쉽지 않아 라이트 서재덕(한국전력) 역시 계속 코트에 서야 한다.

리베로 정성현(OK저축은행)은 오른 무릎이 좋지 않다.
  김 감독은 "내일 중국전도 어려운 경기가 될 것 같다"고 걱정했다.

그는 "김학민(대한항공)이 안 풀리면 오늘처럼 최홍석(우리카드)이 나간다. 문성민의 출전이 어렵다면 서재덕이 나가야 한다"면서 "송희채(OK저축은행), 정지석(대한항공) 등 젊은 선수들로 준비하겠다"고 덧붙였다.

hosu1@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6/26 13:3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