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위안부 기억의 터' 29일 기공…광복절 개장 목표

(서울=연합뉴스) 설승은 기자 = 서울 남산에 들어설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들을 기리는 추모공원 공사가 광복절 개장을 목표로29일 시작된다.

일본군 위안부 기억의 터 건립추진위원회(추진위)는 29일 오전 10시 30분 예장동 옛 통감 관저 터에서 기억의 터 기공식을 연다고 26일 밝혔다.

추진위는 조성 계획이 21일 서울시 도시공원심의위원회에서 통과함에 따라 착공에 들어가 광복절인 8월 15일 개장을 목표로 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기억의 터는 위안부 피해 할머니들을 기억하고 추모하는 하나의 공원이다. 한·일 강제병합조약이 체결된 서울 예장동 남산 자락의 통감 관저 터에 조성된다.

기공식에서 위안부 피해자인 김복동 할머니가 인사말을 하고, 공간 디자인을 맡은 임옥상 화백이 조감도를 발표하고 그 의미를 설명한다. 배우 손숙 등도 참석한다.

앞서 한국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정대협)는 작년 11월 범국민 민간기구인 추진위를 꾸려 기억의 터 건립을 위한 모금운동을 벌였으며, 지금까지 1만9천500여명이 참여한 것으로 집계됐다.

최영희 추진위 상임대표는 "소녀상이 세계인의 심금을 울렸 듯 기억의 터는 반인륜적 전쟁 범죄의 피해자였지만 평화·인권운동가로 활약한 위안부 피해 할머니들을 영원히 기억할 수 있는 사색의 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ses@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6/26 14:3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