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한반도 자생생물 836종을 한눈에"…생물 종합정보지 발간

(세종=연합뉴스) 전준상 기자 = 국립생물자원관이 한반도 자생생물 836종의 모든 정보를 담은 국·영문 생물지 23권을 펴냈다. 양치·나자식물 319종, 곤충 165종, 무척추동물 160종, 균류 40종, 해조류 40종, 장미아강식물 112종 등이 담겼다.

총 3권으로 구성된 관속식물 생물지중 '양치·나자식물편'은 북한을 포함한 한반도 전역에 분포하는 양치·나자식물을 종 수준에서 자세히 소개한다. 층층나무가 속하는 장미아강식물 112여종을 담은 '장미아강식물편'도 있다.

양치식물은 꽃이나 씨 대신 포자로 번식하는 관다발식물을 말한다. 대표적인 식물은 고사리다.

나자식물은 씨방속의 씨가 겉으로 드러나는 식물로 겉씨식물이라고 한다. 대표적인 식물로는 소나무가 있다.

특히 양치·나자식물편은 2007년 발간된 '속(屬)식물지'편에 흰털고사리·긴개관중·가거꼬리고사리 등 19종의 신종·미기록 종을 추가해 한반도산 양치·나자식물 319종을 전부 소개했다.

총 8권으로 구성된 '곤충 생물지'는 신종으로 보고된 '넓적발톱등에잎벌', 나방유충을 잡아먹는 포식성 천적 '빛고운고리장님노린재'를 비롯해 최근 밝혀진 국내 미기록 12종 등 총 165종의 곤충정보를 담고 있다.

총 8권인 '무척추동물 생물지'는 한반도에서 세계 최초로 발견돼 신종 보고된 '기생성 요각류' 6종 등 자생종 총 160종을 포함하고 있다.

총 4권으로 이뤄진 '균류·미세조류 생물지'에는 종에 따라 유용하거나 유해한 성분을 갖는 '페니실리움속' 40종 등 총 80종이 수록돼 있다. 생물산업분야 활용을 위한 종판별에 중요한 근거자료가 될 것으로 국립생물자원관은 기대했다.

국립생물자원관은 27일 이번에 발간한 한국 생물지 23권을 독일 베를린 자연사박물관·미국 필드뮤지엄·영국 자연사박물관 등 해외 37개국 70개 기관에 배포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달중 국내 대학·국가기관·공공도서관에 배포하는 한편 국립생물자원관 누리집(www.nibr.go.kr)에 공개할 예정이다.

국립생물자원관은 2006년 시작한 '한국 생물지 발간 연구사업'을 통해 한반도에 분포한 자생생물을 형태·생태·유전적 형질 등으로 분석해 종의 특징을 기재하고, 생물종 역사를 함께 기술해 종합 정보지 형태로 2009년 처음으로 발간했다.

이 사업을 통해 국립생물자원관은 이번에 만든 23권을 포함, 우리나라 자생생물 약 8천430종 정보를 수록한 총 327권의 '한국 생물지'를 펴내게 됐다.

chunjs@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6/27 12: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