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자금난 조선 협력업체 '숨통'…경남도 1천억원 특례보증

(창원=연합뉴스) 황봉규 기자 = 조선업 위기로 자금난을 겪는 경남 조선업 협력업체와 중소기업에 1천억원 규모 특례보증이 지원된다.

경남도는 다음 달 1일부터 조선해양산업 구조조정 등에 따른 위기를 극복하려고 담보력이 부족한 조선업 협력업체와 중소기업을 대상으로 특례보증을 한다고 26일 밝혔다.

도는 중소기업청과 신용보증재단 중앙회에 건의하고 수차례 협의를 거쳐 특례보증을 끌어냈다고 설명했다.

이번 특례보증은 '투 트랙'으로 진행한다.

먼저 조선업 협력업체 중 신용보증기금과 기술보증기금에 보증잔액이 없는 기업, 조선사와 하도급계약을 체결하고 수주잔량을 보유한 기업에 2억원 이내에서 특례보증한다.

이어 정부가 발표한 구조조정 대상 기업 소재지 내 중소기업(소상공인 포함) 중 개인신용등급 7등급 이상을 대상으로 5천만원 한도 특례보증을 한다.

주로 창원·통영·사천·거제·고성지역 중소기업이나 소상공인이 해당한다.

자금난 조선 협력업체 '숨통'…경남도 1천억원 특례보증 - 2

이번 특례보증은 개인신용등급 6등급 이상인 일반보증보다 보증 대상 등급을 확대했다.

현재 4∼5% 대출금리를 2.7∼2.9%로 낮추고 보증료율도 평균 1.1%에서 0.8%로 인하했다.

이미 보증받은 업체는 올해 말까지 보증기한이 다가오면 대출금 일부 상환 없이 보증기한을 연장한다.

특례보증 문의는 경남도 기업지원단 소상공인지원담당(☎ 055-211- 3383) 또는 경남신용보증재단 각 영업점으로 하면 된다.

김황규 도 기업지원단장은 "특례보증 지원으로 자금난을 겪는 140여개 도내 조선사 협력업체와 조선업 위기로 피해를 본 600여개 중소기업이 혜택을 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bon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6/26 12:0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