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선관위, 기업·공공기관에 '선거일 달력표기' 요청

(서울=연합뉴스) 배영경 기자 = 중앙선거관리위원회는 26일 국민의 주권의식 강화 차원에서 각종 기관과 기업 등이 제작하는 달력과 수첩에 공직선거일을 표기할 것을 협조 요청했다고 밝혔다.

지난 2006년 '관공서의 공휴일에 관한 규정' 개정으로 임기 만료에 따른 선거일은 법정 공휴일로 지정됐고, 여기에 2012년 공직선거법 개정으로 유권자의 날(5월 10일)이 기념일로 신설됐다.

그러나 이런 법 개정에도 불구하고 올해의 달력 상당수에는 제20대 국회의원 선거일과 유권자의 날이 표기되지 않은 경우가 많았다는 게 선관위의 분석이다.

이에 선관위는 내년 12월 20일 실시되는 제19대 대통령선거일과 5월 10일 유권자의 날이 달력과 수첩에 표기되도록 공공기관·종교단체·기업체·전국경제인연합회 등과 전국 인쇄업체 3천여 곳이 가입한 인쇄협동조합 등에 협조를 요청했다.

이와 함께 삼성전자와 LG전자 등 휴대전화 제조업체에도 달력 애플리케이션에 2024년까지의 공직선거일이 반영될 수 있도록 협조를 구했다.

현재 선관위의 요청으로 네이버·다음 등 국내 주요 포털사이트는 공직선거일을 법정 공휴일로 변경했다.

그밖에 두산·롯데·LG·SK 등 대기업 등도 앞으로 제작할 내년 달력에 공직선거일 등을 반영하기로 했다고 선관위는 전했다.

ykba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6/26 12:0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