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北도발에 브렉시트까지…朴대통령, 민생챙기며 위기관리모드

내일 수석비서관회의서 브렉시트 첫 언급하고 안보 강조할 듯靑 "민생 현장행보 계속"…시장불안 자극 염려해 브렉시트 대응은 정부 일임

(서울=연합뉴스) 강건택 강병철 기자 = 브렉시트(영국의 유럽연합 탈퇴)와 북한의 미사일 도발이라는 이중의 위기에 봉착한 박근혜 대통령이 경제와 안보에 초점을 맞춘 민생 행보로 정면돌파에 나선다.

국론분열로 치닫던 신공항 논란도 수습 국면으로 전환되면서 국민의 삶에 직접적 영향을 미치는 이슈에 전념할 수 있게 된 것도 이런 행보의 배경이 되고 있다.

청와대의 한 관계자는 26일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경제와 안보가 동시에 위기인 상황에서 다음 주도 민생과 경제를 챙기는 현장 행보를 계속할 것"이라고 전했다.

또 다른 참모도 "최근 민생 현장을 방문하는 일정을 계속했는데 그런 정도로 가지 않을까 한다"라며 신공항 결정 후 박 대통령 지지율 하락과 관련해 "정쟁에 휘말리지 않고 책임있게 국정을 운영하는 모습을 보여주는 게 중요하다"고 말했다.

이 같은 맥락에서 박 대통령은 27일 수석비서관회의를 주재하고 브렉시트 사태에 관해 처음으로 언급할 것으로 알려졌다.

구체적으로 어떤 내용을 담을지 아직 확정되지 않았으나 브렉시트가 우리 경제에 과도한 공포를 야기하는 데 대한 대국민 안심의 메시지를 전하고 범정부 차원에서 철저히 준비해 대처할 것을 주문할 가능성이 있어 보인다.

대북 문제와 관련해서는 지난주 잇단 안보 행사에서 언급한 대로 북한 도발에 대한 경고와 우리 군의 철저한 대비 태세를 재차 강조할 전망이다.

북한이 최근 무수단 중거리 탄도미사일(화성-10) 시험발사를 강행하고 '성공'을 주장한 데다 일부 전문가들 사이에서는 추가로 핵탄두 폭발실험에 나설 수 있다는 관측이 제기되고 있어서다.

북한이 6·25 전쟁 66주년인 25일 군중대회를 열어 '반미투쟁'을 선동하며 핵·경제 병진노선의 정당성을 주장한 것도 이런 우려를 키우고 있다.

다만 브렉시트 문제에 대해선 청와대까지 나서서 과잉대응할 경우 오히려 시장의 불안감을 과도하게 키울 수 있다는 염려에 따라 직접 대응하기보다는 상황을 예의주시하며 경제부처들로 하여금 신속 대처하도록 독려할 방침이다.

한 참모는 "청와대는 상시적으로 모니터링하고 지시를 하고 있지만 기본적인 대응은 (기획재정부가 주최하는) 거시경제금융회의를 통해서 하는 것"이라면서 "브렉시트가 반드시 금융시장에 영향을 미치겠지만 너무 과잉 반응하면 변동성이 크고 규모가 작은 우리 시장이 더욱 손해를 볼 수도 있다"고 지적했다.

北도발에 브렉시트까지…朴대통령, 민생챙기며 위기관리모드 - 2
北도발에 브렉시트까지…朴대통령, 민생챙기며 위기관리모드 - 3

firstcircl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6/26 15:3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