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황운하, 경찰총수에 또 쓴소리…"지나치게 정권 눈치"(종합)

전·현직 경찰 목소리 인용, '경찰대 후배' 강신명 청장 비판
경찰청 감찰, 글 내용 검토후 조치 방침
황운하 경무관
황운하 경무관

(서울=연합뉴스) 이대희 기자 = 경찰 조직을 향해 쓴소리를 자주해온 황운하 경무관(경찰대학 교수부장·경찰대학 1기)이 자신의 후배이자 경찰총수인 강신명 경찰청장(경찰대학 2기)을 공개적으로 비판했다.

그는 과거에도 이택순 경찰청장의 퇴진을 요구해 징계를 받았던 적이 있어 이번에는 어떤 상황이 펼쳐질지 주목된다.

경찰에 따르면 황 경무관은 25일 자신의 페이스북 계정에 올린 글에서 "(강 청장은) 조직의 과제 해결보다는 자리보전 또는 퇴임 후 또 다른 자리 욕심에 매몰돼 있었던 것으로 보인다"고 직격탄을 날렸다.

그는 "신뢰회복을 기치로 내걸었던 경찰대학 졸업생 첫 청장이 지나치게 정권의 눈치를 보는 행태를 벗어나지 못한 것은 불행한 일"이라며 "이런 상황에서 일선 경찰에게 정치권력, 재벌권력 등 강자에게는 추상같고 서민들 편에 서는 공정한 수사를 기대하기는 어렵다"고 주장했다.

황 경무관은 최근 한 종합일간지에 실린 현장 경찰관 100명의 강 청장 평가 기사를 인용하면서도 비판을 이어갔다.

모두발언하는 강신명 경찰청장
모두발언하는 강신명 경찰청장

그는 현장 경찰이 경찰청장을 '잘한 것도 못한 것도 없는 무색무취'로 평가한 대목에 "그가 경찰대학 출신 첫 경찰 수장이라는 점을 감안하면 평가는 훨씬 더 냉혹해질 것"이라고 말했다.

또 "경찰대 출신 경찰총수가 나오면 이전과는 뭔가 다를 것이라는 기대를 하던 전·현직 경찰과시민에게 적지 않은 실망과 좌절을 안겨줬다"며 "이번 조사 결과에서도 그가 잘한 것은 '임기 완료'뿐이었고 잘못한 것은 경찰대 출신으로는 가장 치명적이랄 수 있는 '지나친 정권 눈치'였다"고 지적했다.

그는 자신의 주변 전·현직 경찰관의 말을 인용해 강 청장을 겨냥하기도 했다.

황 경무관은 "'청장이 지나치게 정치권력에 굴종적이고 승진인사에 온갖 외풍이 과거보다 더 심해졌다', '청장이 퇴임 후 자리 욕심이 심하다'는 얘기를 일선은 물론 경찰청에서까지 어렵지 않게 들을 수 있다"고 꼬집었다.

또 "강 청장 재임 중 경찰청 인권위원직을 사임한 한 교수는 '이 정도의 경찰청장을 배출할 거라면 경찰대학 존립 근거가 사라진다'는 쓴소리를 했다"며 "일선 경찰에서도 '과거 구태의연했던 경찰 총수들과 뭐가 다른가'라는 비판이 나온다"고 말했다.

황 경무관은 "강 청장은 2014년 인사청문회에서 퇴직 후 다른 자리에 취업하지 않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밝혔다"며 "그 약속을 지켜 퇴임 후에라도 좋은 평가가 있기를 바란다"고 당부했다.

황운하, 경찰 총수에 쓴소리
황운하, 경찰 총수에 쓴소리
(서울=연합뉴스) 경찰 조직을 향해 쓴소리를 자주해온 황운하 경무관(경찰대학 교수부장·경찰대학 1기)이 지난 25일 자신의 페이스북 계정에 올린 글.
황 경무관은 자신의 후배이자 경찰총수인 강신명 경찰청장(경찰대학 2기)에 대해 "조직의 과제 해결보다는 자리보전 또는 퇴임 후 또 다른 자리 욕심에 매몰돼 있었던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2016.6.26 [황운하 페이스북 캡처 = 연합뉴스]
xyz@yna.co.kr

그는 차기 경찰청장의 최우선 과제로 '정치적 중립성과 수사의 공정성 확보'를 꼽으며 "국민이 경찰을 미덥지 않게 생각하면 처우 개선도 어렵고 수사권 독립도 어려울 수밖에 없다"고 강조했다.

경찰청은 황 경무관이 글을 올린 사실을 인지하고 그 내용을 검토하는 등 징계 절차에 착수할지를 고심하고 있다.

경찰청 감찰 관계자는 "황 경무관의 글은 기존 보도에 개인적인 의견을 보탠 것으로 규정 위반 여부에 논란이 많은 부분"이라며 "징계 절차에 들어가는지 아닌지를 아직 판단할 단계까지 온 것은 아니다"라고 말했다.

만약 경찰이 황 경무관 징계 절차에 들어가게 일반적인 징계와는 다르게 최종 결정은 총리실에서 결정하게 된다.

법률에는 경무관 이상 경찰 고위급에 대해서는 경찰청 감찰에서 조사 내용을 총리실에 보고하고, 총리실은 중앙징계위원회를 열어 징계 여부와 수위를 결정하게 된다.

황 경무관은 총경 시절이던 2006년 검·경 수사권 조정과 관련한 경찰 측 태도가 미온적이라는 비판글을 내부 게시판에 올렸다가 경찰종합학교 총무과장으로 좌천됐으며, 이듬해 이택순 경찰청장의 퇴진을 요구했다가 징계를 받기도 했다.

또 2012년 경찰청 수사기획관을 맡아 서울고검 김광준 부장검사의 거액 수뢰 의혹 사건을 총지휘하는 등 검·경 수사권 갈등에 있어 경찰 내부 강경파로 꼽혀왔다.

2vs2@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6/26 17:4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