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김성민 끝내 뇌사 판정…누리꾼 "아픈 기억 내려놓고 편히 쉬길"


김성민 끝내 뇌사 판정…누리꾼 "아픈 기억 내려놓고 편히 쉬길"

(서울=연합뉴스) 조민정 기자 = "화려한 스포트라이트를 받았던 사람이 한순간의 실수로 나락으로 떨어져 온갖 욕 얻어먹고 힘들었겠지. 더 힘든 건 이대로 잊혀져 버린다는 두려움 아니었을까." (네이버 아이디 'tomy****')

24일 새벽 위중한 상태로 발견돼 병원으로 옮겨진 배우 김성민(43)이 26일 오전 결국 뇌사 판정을 받았다.

마약 전과에도 불구하고 예능 프로그램에서 눈물을 자주 보이는 등 여린 감성을 보여줬던 탓에 비난보다는 그의 심정적인 어려움을 이해한다는 반응이 많았다.

아이디 'kyou****'는 "아 너무 안타깝다. 아직도 '남자의 자격'에서 보여줬던 밝은 모습이 계속 떠오르는데"라며 "어려운 상황에서도 지켜줬던 부인이 있는데 조금만 더 버텨보지"라고 아쉬움을 표시했다.

'este****'는 "기적은 일어나지 않았네요. 힘들고 괴로웠던 기억 모두 내려놓고 좋은 곳으로 가세요"라고, 'cey0****'는 "맘이 너무나도 여린 사람이었던 것 같다. 잘 이겨내서 새 삶을 살았다면 좋았을 텐데 안타깝다"고 고인의 명복을 빌었다.

그러나 "얼마나 사는 게 힘들었으면 이런 선택을 했나 하는 맘에 참 안타깝기도 한데 그래도 이기적이다. 남겨진 사람들은 얼마나 큰 충격과 아픔 속에 살아야 하는지는 생각을 안 하신 건가요"('hkmj****')와 같은 반응도 다수 있었다.

네이버 이용자 'tych****'도 "살아있는 아내분이 평생 큰 짐 지고 가실 것 같아서 안 됐네요"라고 적었다.

또 "마약이 김성민을 앗아간 거다. 마약에 손대지 맙시다"('dlem****') "뭔가 마음이 이상하면 정신과에 가는 게 생명을 지키는 겁니다. 감기 걸리면 병원 가듯이"('shin****')와 같이 마약의 위험성을 지적하는 목소리도 많았다.

김성민은 이날 오전 10시 15분께 최종적으로 뇌사 판정을 받았으며 그의 가족이 의료진에 장기기증에 동의한다는 의사를 밝혀 이날 오후 장기기증을 위한 수술을 받는다.

김성민 끝내 뇌사 판정…누리꾼 "아픈 기억 내려놓고 편히 쉬길" - 2

chomj@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6/26 11:5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