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더민주 '가족채용 논란' 서영교 정식감찰…黨 사전인지 논란(종합)

"당 가치·강령에 어긋나 …모든 의혹 엄정하고 신속하게 감찰"당 지도부, 총선 전부터 의혹 알아…"뒤늦은 수습" 지적도

(서울=연합뉴스) 임형섭 기자 = 더불어민주당이 서영교 의원의 이른바 '가족채용 논란'에 대해 정식 감찰에 착수했다.

자칫 당 전체의 이미자가 타격을 입을 수 있다고 있다고 판단, 최대한 엄정하게 대처하면서 이번 논란의 여파를 최소화하려는 의도로 보인다. 그러나 20대 국회가 문을 열자마자 소속 의원의 도덕성 문제로 도마 위에 오르자 당혹감이 역력하다.

더민주는 26일 김조원 당무감사원장 명의로 낸 보도자료에서 전날 당무감사원이 전원회의를 개최해 심의한 결과, 당헌·당규에 따라 감찰 실시를 의결했다고 밝혔다.

김 당무감사원장은 "의혹이 사실이라면 균등한 기회와 공정성을 추구하는 당의 가치와 어긋나고 당의 품위를 심각하게 훼손할 소지가 있다고 판단했다"며 "모든 의혹에 대해 신속하고 엄정하게 감찰을 하겠다"고 전했다.

당무감사원은 서 의원이 딸, 동생, 오빠 등 친인척을 채용한 것의 적절성, 딸의 인턴 경력이 로스쿨 입학에 영향을 미쳤는지 여부, 그리고 보좌진의 후원금 납입의 적절성 등 그동안 제기된 모든 의혹을 살펴보기로 했다.

감사원은 당사자의 구두소명 등을 통해 사건의 실체를 파악한 뒤 구체적인 처분을 결정하게 된다. 사안의 중대성에 따라 형사 고발, 징계·문책 요구, 시정 요구, 개선 요구 등을 할 수 있다.

징계 요구 결정 시에는 당 윤리심판원으로 사건이 이송되고, 이곳에서 구체적인 징계 수위가 결정된다.

당 관계자는 "당에서 신속하고 엄정한 대처를 하는 것이 서 의원 본인을 위해서도 좋다는 의견이 우세하다"며 "온정주의가 작동해서는 안된다는 목소리도 나온다"고 분위기를 전했다.

이런 가운데 서 의원의 이같은 문제가 4·13 총선 과정에서 이미 제기됐다는 사실도 뒤늦게 다시 도마 위에 오르고 있다. 당 지도부가 서 의원의 의혹을 알고도 넘어갔다는 점에서 '제식구 감싸기'라는 비판과 함께 미온한 대응을 두고 책임론이 제기될 수 있는 상황이다.

더민주 관계자는 "당시 공천관리위원회의 심사에서도 친인척 채용문제가 문제가 됐다. 당시 공관위가 본인을 불러서 소명을 듣기도 했다"고 전했다.

그는 "결국 공관위의 투표에서 부적격 의견이 나오자 공관위는 공천 여부에 대한 결론을 유보했고, 지도부가 정무적 판단으로 공천을 했다"며 "해당 지역구에 대안이 없는 것이 결정적 이유였던 것으로 안다"고 설명했다.

앞서 서 의원은 19대 국회 시절인 지난 2014년 약 5개월간 자신의 딸을 의원실 유급 인턴으로 채용하고, 친오빠를 후원회 회계책임자로 등록한 뒤 인건비를 지급해 논란을 일으켰다.

또한 지난 2007년 석사학위 논문 역시 표절 시비에 휩싸였으며, 일각에서는 지난해 보좌진 월급에서 후원금을 받은 점도 부적절하다는 문제제기가 이뤄졌다.

더민주 '가족채용 논란' 서영교 정식감찰…黨 사전인지 논란(종합) - 2

hysup@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6/26 19:2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