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서울 도심서 진보단체 대규모 집회…경찰 1만여명 배치해 대비

진보단체들 "세월호특별법 개정·최저임금 1만원" 요구
서울광장에 모인 노동자들
서울광장에 모인 노동자들(서울=연합뉴스) 김도훈 기자 = 25일 오후 민주노총 주최로 열린 '최저임금1만원·비정규직 철폐'를 위한 전국노동자대회 참가자들이 서울광장을 채우고 있다. 2016.6.25
superdoo82@yna.co.kr

(서울=연합뉴스) 안홍석 이효석 기자 = 주말인 25일 서울 도심에서 진보성향의 노동·농민·시민단체들이 세월호 특별법 개정과 최저임금 1만원으로 인상 등을 요구하는 대규모 집회를 열었다.

25일 오후 6시30분 광화문광장에서는 경찰 추산 1천500명이 참가한 가운데 '세월호 특별법 개정 촉구 범국민문화제'가 열렸다. 행사가 시작된 현재 참가자들이 계속 광장으로 모여들고 있다.

노란 리본을 단 참가자들은 4·16세월호 참사 특별조사위원회(이하 특조위) 종료 반대, 세월호의 온전한 인양 및 조사활동기간을 인양후 최소 1년까지 보장하는 방향으로 세월호특별법 개정 등을 요구했다.

정부가 특조위의 조사활동 종료 시점을 오는 30일로 잡고 행정절차에 돌입한 데 대해 문화제 주최단체인 '4월 16일의 약속 국민연대' 등은 특조위가 예산을 늦게 배정받았기때문에 아직 8개월여의 조사활동 기간이 남아있다고 주장했다.

더불어민주당 박주민 의원, 국민의당 정동영 의원 등 야권 정치인들도 이 행사에 참석했다.

비정규직 철폐 촉구하는 노동자들
비정규직 철폐 촉구하는 노동자들(서울=연합뉴스) 김도훈 기자 = 25일 오후 서울광장에서 민주노총 주최로 열린 '최저임금1만원·비정규직 철폐'를 위한 전국노동자대회에서 참가자들이 '비정규직 철폐'를 촉구하며 구호를 외치고 있다. 2016.6.25
superdoo82@yna.co.kr

앞서 오후 3시 민주노총은 서울광장에서, 전국농민회총연맹은 마로니에공원에서 집회를 열고서 광화문광장까지 행진해 범국민문화제에 합류했다.

전국노동자대회에서 주최측 추산 1만5천명(경찰추산 5천명)의 참가자들은 최저임금을 1만원으로 인상해야 하며 비정규직 제도를 철폐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민주노총은 대회사에서 "자본은 '최저임금 차등적용'이란 명목으로 편의점과 주유소 등에서 일하는 저임금 노동자들에게 더 낮은 최저임금을 줘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주최측 추산 5천명(경찰 추산 2천500명)이 모인 전국농민대회 참가자들은 지난해 11월 14일1차 민중총궐기 대회에서 경찰 물대포를 맞고 중태에 빠진 백남기 농민 관련 청문회 실시 등을 주장했다.

경찰은 집회와 문화제 개최 장소 주변에 1만1천여명의 경력을 배치해 만일의 사태에 대비하고 있다. 경찰은 준법 집회와 행진, 문화제를 최대한 보장하겠으나 불법행위가 있으면 엄정 대응하겠다는 방침이다.

ahs@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6/25 18:5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