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박지원 "누구도 옹호않겠다"…국민의당, 당혹 속 검찰수사 주시

페이스북에 글 "거듭 머리 숙여 사죄, 수사에 협력할 것"

(서울=연합뉴스) 서혜림 박수윤 기자 = 국민의당 박지원 원내대표는 25일 선거홍보비 리베이트 의혹 사건에 대한 검찰 수사와 관련, "누구를 옹호하고 보호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박 원내대표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검찰 수사 결과에 따라 지위고하를 막론하고 당헌·당규에 따라 엄격히 처리하겠다"면서 이같이 강조했다.

그는 특히 "검찰 수사에 대해 거듭 머리 숙여 사죄를 드린다. 수사에 협력하며 주시하겠다"면서 "국민 정서와 당헌·당규 사이에서 고민하지만 어떤 경우에도 좌고우면하지 않겠다"고 말했다.

이날 발언은 의혹의 핵심 당사자인 김수민 의원의 소환 조사에 이어 왕주현 사무부총장에 대한 사전 구속영장이 청구되는 등 검찰 수사에 가속도가 붙은 상황에서 나온 것으로, '불관용 원칙'을 강조하려는 의도로 해석됐다.

박 원내대표는 이날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도 "누구를 감싸고 그럴 생각은 전혀 없다"면서 "당헌·당규와 국민의 눈높이에 맞게끔 단호한 조치를 하겠다"고 거듭 강조했다.

그러면서 "박선숙 의원이 출두하면 그다음에 (왕 사무부총장에 대한) 소환 조치가 있지 않을까 예상했다"며 "김수민 의원 조사 후 (수사가) 가속화되지 않았나 본다"고 설명했다.

법원은 오는 27일 왕 사무부총장에 대한 구속전 피의자심문(영장실질심사)을 통해 구속 여부를 결정하며, 같은 날 검찰은 선거 당시 사무총장이던 박선숙 의원을 소환해 조사할 예정이다.

hrseo@yna.co.kr

박지원 "누구도 옹호않겠다"…국민의당, 당혹 속 검찰수사 주시 - 2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6/25 14:4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