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캠핑장 명당 점령했던 유령텐트족들 단속에 자취 감출까

청주시, 문암생태공원 장기 방치 텐트 8개 적발…6개는 자진철거'알박기' 근절 등 위해 유료화 검토…이용객들 찬반 놓고 '갑론을박'

(청주=연합뉴스) 김형우 기자 = 청주시가 문암생태공원 캠핑장 내 유령텐트에 철퇴를 가했다.

명당을 차지하기 위해 텐트를 쳐놓은 뒤 사용하지 않은 채 장기간 방치한 유령텐트들을 집중단속한 것이다. 유령텐트 문제는 해마다 캠핑시즌이면 반복된 것이어서 이런 단속이 일회성에 그쳐서는 안 된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25일 청주시에 따르면 지난 20일 집중단속에 나서 설치 기간이 2박3일을 넘어 규정을 어긴 유령텐트 8개를 확인했다.

시는 텐트 주인들에게 즉시 철거하라고 연락을 취한 뒤 일괄적으로 1차 계고장을 텐트에 부착했다.

과거에도 단속은 이뤄졌다. 그러나 텐트 주인들은 대수롭지 않게 여기고 그냥 내버려두는 경우가 많았다. 이번에는 달랐다. 유령텐트에 대한 부정 여론이 들끓는 것을 알았는지 대부분 연락을 받자마자 직접 철거에 나섰다.

캠핑장 명당 점령했던 유령텐트족들 단속에 자취 감출까 - 2

시 관계자는 "과거에는 텐트를 치우라고 독촉 전화를 하면 '왜 치우냐', '건들지 마라'고 오히려 큰소리치던 이용객들이 이번에는 하루 이틀 만에 정리했다"고 전했다.

현재 6개가 자친 철거됐다. 나머지 2개는 주인과 연락이 닿지 않은 경우다.

시는 2차 계고장 발부 뒤에도 연락이 없으면 사실상 버린 것으로 보고 철거하겠다는 입장이다.

물론 폐기하지는 않고 보관했다가 주인이 나타나면 되돌려줄 생각이다.

이번 단속이 '알박기 텐트'에 대한 비난 여론에 떠밀린 일회성이라면 유령텐트 문제는 지속할 수밖에 없다.

이곳은 도심에서 가깝고 무료인 데다 부대시설까지 자유롭게 즐길 수 있어 매년 5천여명 이상 찾는 유명 캠핑장이다.

수용 능력에 제한이 있다 보니 치열한 자리다툼이 벌어지는 것은 당연하고, 이 때문에 서슴없이 '알박기'를 하는 캠핑족들이 늘어날 수밖에 없다.

시는 유령텐트가 발을 못 붙이도록 하는 한편 효율적인 관리를 위해 캠핌장을 유료화하는 방안을 유력하게 검토 중이다.

이와 관련, 6천만원의 예산을 들여 야영객들이 자유롭게 전기를 사용할 수 있도록 모든 데크에 전기시설을 설치하고 샤워장도 만들기로 했다.

유료화는 조례 제정 사안이다. 시는 유료화를 결정한 뒤 다음 달 입법예고를 해 시민 의견을 수렴할 계획인 것으로 보인다.

이를 두고 이용객들 사이에선 찬반이 엇갈리며 갑론을박이 이어지고 있다.

찬성 쪽은 단속의 실효성을 문제 삼아 유료화를 선택해 얌체 캠핑족을 없애야 한다는 입장이다. 그러나 단속 강화에 초점을 맞춰야지 유령텐트를 빌미로 돈을 받는 것은 탁상행정에 지나지 않는다는 반론도 만만치 않다.

캠핑장 명당 점령했던 유령텐트족들 단속에 자취 감출까 - 3

2년차 캠핑족인 김모(42·청주시 상당구)씨는 "문암생태공원 캠핑장은 무료여서 시민이 많이 찾는데 유료화한다면 차라리 시설이 더 나은 외곽 야영장으로 가게 될 것"이라며 "얌체 캠핑족 때문에 정상적으로 이용하는 시민까지 금전 피해를 보는 것은 말이 안 되는 일"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 캠핑장을 자주 찾는다는 이모(32·청주시 청원구)씨는 "단속을 하더라도 시간이 지나면 또다시 알박기 문제가 나타나게 될 것은 불 보듯 뻔하다"며 "유료화가 정답"이라고 강조했다.

시 관계자는 "효율적인 공원관리를 위해 유료화를 검토 중인 것이지 오로지 장박텐트(유령텐트)를 막기 위해 캠핑장을 유료화하려고 한 것은 아니다"라며 "아직 결정된 것은 없다"고 말했다.

vodcast@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6/25 15:4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