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여야 "브렉시트 경제파장·국민불안 대책 마련해야"

새누리 "서민경제 타격 최소화 위한 선제적 대응"
더민주 "심리적 불안에 의한 금융시장 영향 관리"
국민의당 "국민불안·경제혼란 최소화 위해 노력"

(서울=연합뉴스) 서혜림 현혜란 기자 = 여야는 25일 영국의 유럽연합(EU) 탈퇴(브렉시트) 결정과 관련, 우리 경제에 미치는 파장을 최소화하기 위해 정부가 철저한 대책 마련에 나서야 한다고 거듭 주문했다.

새누리당 지상욱 대변인은 이날 구두논평에서 "경제의 불확실성이 높은 때일수록 서민의 고통이 커진다"며 "정부는 서민경제에 타격이 최소화될 수 있도록 선제적 대응에 만전을 기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여야 "브렉시트 경제파장·국민불안 대책 마련해야" - 2

김명연 원내 대변인도 구두논평에서 정부 정책에 대한 정치권의 초당적 협력을 강조하면서 "야당도 정부의 대응을 촉구하면서 초당적으로 협조하는 분위기라서 다행"라고 평가했다.

더불어민주당 기동민 원내 대변인은 구두논평에서 "국민이 필요 이상으로 불안하지 않도록 하는 것이 중요하다"며 "정부는 냉정한 상황 대처와 철저한 대비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기 원내 대변인은 "영국과의 교역량이나 거래 규모를 봤을 때 심각한 영향을 미치지는 않을 것이라는 게 전문가들의 평가"라면서 "다만 작은 요인이 심리적인 불안감으로 나타나면 금융시장이 출렁일 수 있다는 점을 고려, 면밀히 상황을 관리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여야 "브렉시트 경제파장·국민불안 대책 마련해야" - 3

국민의당 장진영 대변인은 구두논평에서 "브렉시트는 세계화 시대의 종언이자 신(新)고립주의시대 시작의 신호탄"이라면서 "국민의당은 정부와 함께 철저한 대비책을 마련하여 국민의 불안과 경제혼란을 최소화하기 위해 모든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hrseo@yna.co.kr

여야 "브렉시트 경제파장·국민불안 대책 마련해야" - 4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6/25 12:4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