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아오키 마이너행, 이대호 선발 출장 늘어날 듯 (종합)

(서울=연합뉴스) 이대호 기자 = 아오키 노리치카(34·시애틀 매리너스)가 거듭된 타격 부진에 트리플A로 강등됐다.

미국프로야구 시애틀 구단은 25일(이하 한국시간) 홈에서 벌어질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전을 앞두고 외야수 아오키를 포함한 3명을 25인 로스터에서 제외했고, 대신 투수 3명을 등록해 마운드를 보강했다.

2012년 밀워키 브루어스와 계약을 맺고 메이저리그에 진출한 아오키는 캔자스시티 로열스와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를 거쳐 올해 시애틀과 계약을 맺었다.

아오키는 이번 시즌 외야수로 67경기에 출전해 타율 0.245에 1홈런 11타점 36득점을 올렸지만, OPS(출루율+장타율)가 0.636으로 팀에서 100타석 이상 소화한 선수 중 꼴찌였다.

올해 도루를 11번 시도해 7번 실패해 메이저리그 최다를 기록하기도 했다.

아오키는 오른손 투수 톰 윌헬름슨과 함께 시애틀 산하 트리플A 구단인 터코마 레이니어스로 자리를 옮겼다.

이와 함께 시애틀은 오른손 투수 아드리안 샘슨을 15일짜리 부상자 명단에 올렸고, 대신 왼손 투수 웨이드 르블랑·오른손 투수 돈 로치·왼손 투수 데이비드 롤린스를 25인 로스터에 등록했다.

아오키는 2012년 메이저리그 진출 후 마이너리그에서 재활 목적으로 7경기에만 뛰었다.

부진으로 마이너리그에 내려간 건 이번이 처음이다.

투수 보강이 시급했던 시애틀은 아오키가 빠진 자리에 외야수 대신 투수를 25인 로스터에 넣었다.

이에 따라 우익수와 지명 타자를 오갔던 넬슨 크루스가 우익수로 출전하는 경기가 늘어날 전망이다.

MLB닷컴은 "아오키가 빠지면서 이대호에게 기회가 갈 것"이라면서 "스콧 서비스 감독이 크루즈를 외야수로 더 많은 경기에 내보낼 것이라 밝혔다"고 전했다.

지명 타자 자리가 비면 자연스럽게 이대호의 출장 기회도 늘어난다.

실제로 25일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전에서 오른손 투수 카를로스 마르티네스가 상대 선발 투수로 나왔지만, 서비스 감독은 이대호를 5번 타자 1루수·린드를 7번 지명 타자로 기용했다.

아오키를 '형'이라 부르며 잘 따랐던 이대호는 그의 마이너리그행으로 반사이익을 누리게 됐다.

아오키 마이너행, 이대호 선발 출장 늘어날 듯 (종합) - 2

4bu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6/25 17:5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